;

김상진&문지영, 내달 듀오 리사이틀 '로망스'

  • 등록 2021-11-23 오전 6:00:01

    수정 2021-11-23 오전 6:00:01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비올리스트 김상진과 피아니스트 문지영이 오는 12월 16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로망스’(Romance)를 주제로 함께 무대에 오른다.

사진=오푸스
동아 음악 콩쿠르 역사상 최초로 비올라로 우승한 비올리스트 김상진은 전 세계 40여 개국 80여개의 주요 도시와 페스티벌에서 연주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비올리스트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문지영은 2014년 스위스 제네바 국제 콩쿠르와 2015년 이탈리아 부소니 국제 콩쿠르에서 연이어 우승한 뒤, 국내외 유수 오케스트라들과의 협연하며 명성을 쌓고 있는 젊은 음악가다.

이들은 슈만을 시작으로 류재준과 김상진의 작품, 클라크의 소나타까지 은근한 시선과 벅찬 설렘이 공존하는 다감하고 매혹적인 세계를 펼친다.

슈만의 ‘비올라와 피아노를 위한 아다지오와 알레그로’에서는 애절한 독백과 대담한 고백이 이어진다. 세계 초연하는 류재준의 ‘비올라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는 독특한 정취와 생동감이 가득한 풍경을 선보인다.

김상진의 자작곡 ‘Romance’는 꿈결 같은 서정적 노래가 긴 여운을 남긴다. 낭만의 여정은 클라크의 ‘비올라와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에서 타오르는 격정에 이른다.

티켓은 오푸스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관람료는 3만~7만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