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원티드랩, 합격해야 돈 받는다는 '근거 있는 자신감'

[주목!e스몰캡]
국내 AI 채용 플랫폼, 지난 8월 코스닥 상장
합격 시 연봉의 7%가 수수료
"고액 연봉군 매칭 집중해 마진 개선 가능성 커"
사람인 '합격ㅋㅋ' 매칭 플랫폼 도입하나 시간 걸릴듯
목표가 4만6800원·PER 36배 적용
  • 등록 2021-12-04 오전 7:30:00

    수정 2021-12-04 오전 7:30:00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평생직장이란 개념이 사라졌다는 말은 꽤 오래전부터 나온 것 같습니다. 직장을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가 바뀔수록 수혜를 보는 기업이 있습니다. 국내 독보적인 인공지능(AI) 채용 플랫폼인 원티드랩(376980)입니다.
가입비 없고 합격할 때만 연봉 7%가 수수료

원티드랩은 2015년 설립됐습니다. 8월 코스닥에 상장했습니다. 매칭 플랫폼 ‘원티드’를 활용해 일자리를 원하는 사람과 기업이 원하는 적합한 인재를 서로 만나게 해줍니다. 가입비가 따로 없습니다. 구직자와 기업의 만남이 성사될 때만 수수료를 받습니다. 연봉의 7%를 바로 회사로부터 떼어간다고 합니다. 3개월간 고객이 새로운 직장에 탈 없이 다니면, 50만원을 페이백해주기도 합니다. 이때 추천인이 있을 경우 추천인도 50만원을 받게 됩니다.

이충헌 밸류파인더 대표는 “수수료율이 7%에서 더 인상될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그럼에도 원티드랩의 마진은 더 개선될 가능성이 크다”라며 “고액 연봉군에 대한 매칭도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성공할 때만 비용을 지불하기 때문에 사용자로선 부담이 없는데다, 요율인 7%가 더 인상될 가능성도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회사는 고객 비중에서 고연봉군을 넓힐 방안을 꾀하고 있단 것입니다. 1건을 매칭시키더라도 연봉 자체가 높으면 원티드랩이 받는 금액도 더 커지게 됩니다. 연간 합격자수 또한 앞으로도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올해 3분기 기준 평균 채용수수료는 428만원(전년 동기 대비 32.1% 증가), 합격 수는 3092건(111.8% 증가)으로 크게 개선됐습니다. 받는 돈도 많아지고 건수 또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밖에 논디지털(Non-Digital) 직군에 대한 비중 확대도 기대됩니다. 이 대표는 “현재 논디지털 직군은 디지털 대비 시장 규모가 26배나 큰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습니다.

비슷한 국내 기업이 떠오릅니다. 사람인에이치알(143240)인데, 뜯어보면 차별점이 뚜렷합니다. 사람인에이치 수익모델이 광고라는 점부터 다릅니다. 인재를 원하는 기업과 구직자들이 사람인에이치에 몰려들기 때문에, 광고업체들이 동사와 계약하고 광고를 게재합니다. 구직자 입장에선 사람인에이치를 통해 볼 수 있는 기업들이 많기 때문에 접속하겠지만, 이는 ‘내가 합격할 수 있는 회사가 어떤 곳인가’를 고르는 것과는 완전히 별개입니다. 반면 원티드랩은 애초부터 ‘합격할 수 있는 기업 찾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사람인에이치알, 오래됐어도 ‘합격률 계산’ 능력까지 시간 걸릴 것

사람인에이치알도 ‘합격ㅋㅋ’와 IT 인재 전용 플랫폼 ‘점핏’을 출시해 조건에 맞는 인재의 이력서를 분석해 기업에 추천하고 채용되면 연봉에 따른 수수료를 받는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원티드랩과 같은 모델입니다. 그러나 사람인에이치알이 데이터 자체는 많을지 몰라도, 매칭에 필요한 데이터를 갖추는 것은 다른 문제란 지적이 나옵니다. 원티드랩이 합격률 계산에 필요한 데이터를 모으는 시간은 5년이었습니다.

이 대표는 “사람인은 2005년 설립되어 약 16년간의 방대한 데이터 베이스를 보유하고 있는 업체지만, AI 온라인 플랫폼 매칭에 필요한 데이터는 아직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 판단한다”며 “단순 데이터 베이스를 보유한 것과 합격률 계산에 필요한 데이터는 다른 영역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원티드랩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는 4만6800원을 제시했습니다. 내년 주당순이익(EPS) 1300원에 목표 주가수익비율(PER) 36배를 적용했습니다. 사람인에이치알은 14.8배를 받고 있는데, 이보다 높게 책정된 것도 합격과 연관된 데이터를 추출할 수 있느냐가 기준으로 작용한 듯합니다.

그는 “사람인에이치알 14.8배, 미국의 집리크루이터 158.5배, 일본의 리쿠르트홀딩스 46.2배의 평균 73배에서 50%를 할인해 원티드랩의 목표 PER을 산정했다”라며 “올해부터 본격적인 실적 흑자전환과 함께 △영업레버리지 상승에 따른 영업이익률 개선 △대기업 공채 폐지 및 수시 채용으로 전환 △개인 및 기업고객의 지속적인 증가 △고액 연봉 직장인들의 이직 증가 등은 동사에 우호적인 영업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올해 5월 상장한 집리크루이터는 상장 후 최고가 위치 부근에 있다”며 “향후 시장 성장에 따른 주가 상승여력은 충분하다고 판단해 관심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