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길어진 코로나와의 싸움, 설 연휴 대응에 결과 달렸다

  • 등록 2022-01-21 오전 5:00:00

    수정 2022-01-21 오전 5:00:00

길어야 1년이면 끝날 것으로 생각했던 코로나 사태가 2년도 넘어 오늘로 3년차에 접어들었다. 게다가 다음 주말에 시작되는 설 연휴를 앞두고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고 있다. 인구이동이 많은 설 연휴에 오미크론의 전국적 확산이 가속화할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오미크론의 우세종화로 앞으로 하루 확진자 수가 수만명에 이를 수도 있다고 하니 걱정스럽다.

오미크론의 우세종화는 지방에서부터 시작됐다. 코로나 감염자 중 오미크론 감염자 비율이 호남에서는 이번 주에 60%를 넘어 이미 델타 변이를 제치고 우세종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비율이 지난주까지 비수도권 전체에서는 31%, 수도권에서는 20%에 이르렀다니 주말을 전후해 전국적으로 5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설 연휴 귀성 인파가 귀경한 뒤에는 인구 밀집도가 높은 수도권이 오미크론의 추가 확산을 주도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오미크론의 확산이 불가피하다고 해도 우선은 속도를 최대한 낮춰야 한다. 델타 변이 감염에 비해 중증화율이 낮다고 하더라도 하루 확진자가 수만명씩 나오는 상황이 실제로 벌어지면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좀더 길게 내다본다면, 오미크론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은 다른 나라들의 선례에 비추어 지속 가능하고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적절한 방역 체계를 모색해야 한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방역 당국이 최근 임신부에 대한 백신패스 적용을 강행한 조치는 지나치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이는 태아의 건강을 걱정해 접종을 기피하고 있는 대다수 임신부들의 특수한 상황을 무시한 것으로 반발만 초래할 뿐이다. 국민의 자발적 협조가 방역 정책의 지속가능성 확보에 필수적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정부는 ‘철저한 검사·추적·치료’에서 ‘선택과 집중, 자율과 책임’으로 방역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했다. 옳은 판단이라고 본다. 다만 말만 그렇게 하지 말고 구체적인 실행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설 연휴를 전후한 방역에 만전을 기해 새로운 패러다임을 착근시킬 기반을 확보하기 바란다. 설 연휴 방역에 실패한다면 패러다임이고 뭐고 따질 여유도 없이 방역 체계 전체가 혼란에 휩싸일 것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