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방산업 침체…반도체 장비기업 실적 '반토막'

테스·유진테크 등 반도체장비, 1분기 실적 급감
AP시스템·톱텍 등 디스플레이장비 매출도 '반토막'
올 들어 메모리·LCD 가격 하락세 이어져
전방산업 침체로 장비 등 후방산업 악화 '직격탄'
"올 하반기 메모리 등 가격 회복세로 실적 반등" 전망
  • 등록 2019-05-24 오전 5:00:00

    수정 2019-05-24 오후 4:03:44

유진테크 반도체 증착장비 (출처=유진테크 홈페이지)
[이데일리 강경래 기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기업들이 올 1분기에 저조한 실적을 내놨다. 메모리반도체와 LCD(액정표시장치) 등 제품 가격이 하락하는 등 부정적인 업황에 전방산업 대기업들이 설비투자를 줄인 게 주요 원인이었다. 다만 올 하반기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황이 어느 정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올해 장비기업들의 실적은 ‘상저하고’(상반기 하락하고 하반기 상승) 양상을 보일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AP시스템(265520)테스(095610), 유진테크(084370), 톱텍(108230) 등 장비기업들이 올해 1분기에 내놓은 실적이 전년 동기와 비교해 악화했다. 반도체 장비기업 테스는 올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1004억원보다 42.5% 줄어든 577억원에 머물렀다. 매출액이 줄면서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33억원에서 72억원으로 69.1% 감소했다.

마찬가지로 반도체 장비에 주력하는 유진테크는 올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786억원보다 37.2% 줄어든 494억원에 그쳤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24억원에서 62억원으로 72.3% 줄었다. 테스와 유진테크는 공통적으로 반도체 원판(웨이퍼) 위에 필요한 물질을 입히는 증착장비 분야에서 강점을 보인다.

디스플레이 장비기업들 역시 전방산업 침체 직격탄을 맞았다. AP시스템은 올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1473억원보다 40.8% 줄어든 872억원이었다. 매출액 감소로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06억원에서 31억원으로 69.4% 감소했다. 톱텍 역시 같은 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59.0%와 96.9% 감소한 459억원과 4억원에 머물렀다.

이들 장비기업이 올 1분기 저조한 실적을 내놓은 이유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전방산업이 모두 최근 침체를 보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D램 제품(DDR4 8Gb) 가격은 지난달 말 기준 평균 4.00달러로 한 달 전과 비교해 12.3% 하락했다. 낸드플래시 제품(128Gb MLC) 역시 같은 기간 4.0% 떨어진 2.98달러였다.

디스플레이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대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메인을 차지하는 LCD 산업은 이미 성장기를 지나 성숙기로 접어들었다.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TV용 LCD 매출은 전년보다 20% 정도 줄었다. 올해도 LCD 시장은 더 축소될 전망이다.

이렇듯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전방산업 침체는 설비투자 감소로 이어졌다. 때문에 장비기업들은 올해 전년과 비교해 실적 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반도체 장비시장은 지난해 620억 9000만달러에서 올해 595억 8000만달러로 4.0% 정도 줄어들 전망이다. 실제로 SK하이닉스는 올해 설비투자를 지난해보다 약 40% 줄인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역시 올해 투자를 전년보다 축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올 하반기부터 업황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장비기업들의 실적은 올해 상저하고 양상이 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5G(5세대) 이동통신 투자에 따라 메모리반도체 수요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국을 중심으로 LCD에 이어 OLED(발광다이오드) 투자도 본격화하고 있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황 모두 회복세를 보이고 설비투자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