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윤시윤·경수진 '트레인', 충격 전개→숨멎 엔딩…첫방부터 미친 몰입력

살인사건부터 백골사체 발견까지
‘정통 장르물’의 귀환 알려
  • 등록 2020-07-12 오전 11:53:14

    수정 2020-07-12 오전 11:53:14

[이데일리 스타in 김은비 기자] OCN 신작 오리지널 ‘트레인’이 긴장감 넘치는 충격 전개와 역대급 ‘숨멎’ 엔딩으로 ‘美친 몰입력’을 선사, 토요일 밤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지난 11일 방송된 OCN 신작 오리지널 ‘트레인’은 전혀 예측할 수 없는 긴박감 넘치는 전개와 압도적인 영상미, 배우들의 호연이 조화를 이뤄내는 ‘평행세계 미스터리’의 서막을 열었다. 전 연령층 실시간 검색차트 섭렵은 물론, 음악과 연출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며 ‘정통 장르물’의 귀환을 당당하게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극중 서도원(윤시윤)과 한서경(경수진)이 얽히게 된 12년 전 살인사건부터 백골 사체가 발견된 무경역 사건까지 숨 가쁘게 펼쳐지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특히 무경역 근처 폐가에서 시체를 발견하며 위기에 빠진 한서경과 의문의 피습을 당한 후, 폐기차역인 무경역에서 열차를 정면으로 마주한 서도원의 ‘역대급 숨멎 엔딩’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OCN에서 ‘정통 장르물’의 귀환을 알린 오리지널 작품인 만큼, ‘미스터리’를 극대화시킨 고퀄리티 장면들이 쏟아져 60분 내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시공간을 뚫고 무섭게 돌진하는 열차와 열차의 움직임으로 인해 거대하게 흔들리는 땅의 울림 등은 기묘한 ‘평행세계 미스터리’에 대한 강렬한 인상을 안겼다. 또한 온몸 던져 범인을 쫓는, 생동감 넘치는 윤시윤의 자동차 추격신, 경수진이 폐역이 되어 버린 무경역 근처에서 승차권을 발견하고 충격에 휩싸이는 장면, 윤시윤이 차엽에게 급작스럽게 피습을 당하는 장면 등 심장을 뛰게 만드는 긴박함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여기에 윤시윤, 경수진, 신소율, 이항나, 차엽 등 ‘트레인’ 속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배우들의 열연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윤시윤은 무경 경찰서 강력 3팀 팀장 서도원 역을 맡아, 범인을 끝까지 추적하는 집요함과 사건 현장의 티끌만 한 단서도 놓치지 않는 예리함을 실감 나게 표현, 감탄을 자아냈다.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오롯이 드러내는 눈빛부터 박진감 넘치는 액션까지 몸을 사리지 않고 연기하면서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알렸다.

경수진은 매 순간에 진심을 다하는, 솔직하고 당당한 검사 한서경으로 연기 변신을 이뤄냈다. 극중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12년 전 무경역 주택 살인사건의 범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서경으로 완벽하게 빙의, 감정선과 제스처까지 생생하게 그려냈던 것. 더욱이 극 후반부에서는 자신의 의붓 남매 이성욱(차엽)과 소름 끼치는 만남을 예고,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시작부터 끝까지 눈을 뗄 수 없는 미친 전개!” “1회만 방송했을 뿐인데 그냥 영화 한 편 본 기분이에요” “오늘 액션신 대박! 액션신 너무 멋있습니다” “역시 OCN 장르물은 다르다는 걸 느꼈다!!” “드라마 보면서 숨 쉬는 법을 까먹었어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역대급 엔딩!” 등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트레인’ 2회는 12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