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65.16 17.79 (+0.57%)
코스닥 969.71 2.51 (+0.26%)

확진자 나왔는데…교수가 학생들에 "숨참고 마스크 벗어라"

  • 등록 2021-04-10 오전 1:05:33

    수정 2021-04-10 오전 1:05:33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한 대학교에서 교양수업 중 초청 교수가 학생들의 얼굴을 확인하기 위해 마스크를 잠시 벗을 것을 요구해 논란이 일었다.

(사진=연합뉴스)
9일 부산대학교 학생들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3시 학내 한 강당에서 있었던 교양강의에서 초청 교수는 “수업을 시작함에 있어 상대의 얼굴을 봐야 한다”며 학생들에게 마스크를 벗을 것을 지시했다.

해당 강의실에는 60여명의 학생이 있었고 영상은 실시간 송출이 돼 밀양 캠퍼스에도 40여 명이 강의를 듣고 있었다. 동시에 2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강당이었지만 학생들은 일부 붙어 앉아있었고 좌석 사이에는 비말을 차단할 수 있는 칸막이 등이 없었다.

해당 강의를 들은 한 학생은 “마스크를 10초간 벗으라고 요구했다”면서 “학생들이 선뜻 벗지 않으니 ‘숨을 참고 마스크를 벗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교수의 지시에 따라 많은 학생들이 실제로 마스크를 벗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학생은 “학내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주의 공지가 올라오는 상황에 이루어진 지시였다”며 “혹시라도 강의실에 미확인 확진자가 있을까봐 수업 내내 불안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부산대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 정년을 맞이하신 명예교수님께서 초청 교수로 오셨는데 스승으로서 학생들과 오랜만에 만나는 반가운 상황이라 이런 요구를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후 본인이 잘못 판단했음을 알고 ‘학생들이 불쾌하게 여기지 않았으면 한다’고 사과의 말씀을 전했다”면서 “학교는 방역에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논란이 반복되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산대에서는 지난 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나온 이후 7일에도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대는 일부 과목을 제외하고 12일부터 24일까지 비대면으로 수업을 전환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