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 통합 모바일 고객 앱 '마이기아' 리뉴얼 론칭

멤버십 ·차량 관리 등 필요한 서비스 한 번에 제공
기존 '기아 빅'서 '마이기아'로 리뉴얼…기능 대폭 강화
  • 등록 2022-05-29 오전 9:00:00

    수정 2022-05-29 오후 3:07:54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국내 완성차업계 최초의 통합 모바일 고객 애플리케이션(앱) ‘기아 빅’(Kia VIK)이 ‘마이기아’(MyKia)로 새롭게 돌아왔다.

국내 완성차 최초 통합 모바일 앱

기아는 29일 통합 모바일 고객 애플리케이션(앱)을 기존 기아 빅에서 개인화 서비스를 대폭 강화한 마이기아로 리뉴얼 론칭한다고 밝혔다.

기아 빅은 차량 구매 정보부터 운행 유지관리까지 고객의 카 라이프(Car Life) 전 과정을 스마트폰 하나로 관리할 수 있는 국내 완성차업계 최초의 통합 모바일 앱으로 2018년 출시 이후 회원 수 250만 명의 대형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기아는 기아 빅의 회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고객의 개별화된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마이기아로 리뉴얼하고 최고 수준의 개인화 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할 예정이다.

먼저 마이기아는 홈 화면을 고객 차량의 종류 및 색상과 동일하게 했다. 또한 사용자 데이터와 차량 상태에 따라 맞춤형 콘텐츠를 구성해 마이기아 이용 고객은 주행 전 홈 화면에서 실시간 날씨와 함께 소모품이나 정비 현황 등 차량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마이기아는 △차량 이상 감지 시 △차량 정비 시 △전기차(EV) 충전 시 등 다양한 주행 상황에 맞는 필요한 메시지도 홈 화면에 표시돼 고객이 차량의 중요한 정보를 놓치지 않도록 도와준다.

그뿐만 아니라 기존 기아 빅과 동일하게 기아 커넥티드 카 서비스 기아 커넥트(Kia Connect) 이용 고객은 차량 운행 종료 후 마이기아에서 주행 데이터를 바탕으로 안전 운전 점수 등 주행 습관을 조회해 차량 컨디션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할 수 있어 관련 유지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한층 똑똑하고 편리해진 차량 관리도 마이기아의 주요 특징이다. 마이기아는 기존 기아 빅을 통해 제공했던 정비 이력 확인과 소모품 관리뿐 아니라 △자동차 보험 △차량 할부 △주차료 등 차량과 관련한 모든 비용을 일목요연하게 표시하고 월별 유지비 목록과 항목별 지출 내역 통계를 그래프로 제공해 고객의 효율적인 차량 관리를 돕는다. 특히 정유사와 제휴를 통해 주유·EV 충전 비용과 정비 내역이 앱에 자동 입력되며 주유소 포인트도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하다. 이외에도 EV 이용 고객들을 위해 충전 관련 기능과 서비스를 한층 강화했다.

전기차 충전소 추천 등 충전소 검색 기능 고도화

마이기아는 기존 충전소 검색과 결제 기능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충전소 검색 기능을 고도화해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검색하며 △충전기 타입·특성 △충전 서비스 제공사 등 다양한 조건으로 사용자 차량에 적합한 충전소를 찾아준다. 그뿐만 아니라 앱 내에서 즉시 충전이 가능한 충전소 검색과 예약이 가능하다. 차량 충전 중에는 5분 단위로 배터리 상태가 업데이트돼 원거리에서도 실시간 배터리 잔량을 확인할 수 있다.

기아는 마이기아 론칭을 기념해 5월 30일부터 6월 19일까지 3주 간 이벤트도 마련했다. 기아는 구글 플레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마이기아 검색 후 평점와 리뷰란에 기대평을 작성하고 캡처해 응모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LG스탠바이미(2명) △핑(PING) 드라이버(5명) △백화점상품권(20명) △모바일 치킨 상품권(100명) △커피 상품권(300명)의 푸짐한 선물을 제공한다.

기아 관계자는 “‘마이기아는 국내 완성차 브랜드가 직접 제공하는 서비스 중 최고 수준의 개인화 서비스를 구현했다”며 “기아는 앞으로도 고객 중심 철학을 바탕으로 좋은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자동차 생활에 즐거움을 더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