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첫 단독콘서트 서울공연 성료… 2만명 열광

  • 등록 2022-08-01 오전 9:13:38

    수정 2022-08-01 오전 9:13:38

영탁 첫 단독콘서트 ‘탁 쇼’ 서울공연 모습.(사진=밀라그로)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가수 영탁이 첫 단독콘서트 서울공연을 성료, 2만명의 관객과 뜨겁게 호흡했다.

지난달 29~31일 3일간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영탁의 2022 단독콘서트 ‘탁 쇼’(TAK SHOW)가 2만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날 영탁은 ‘사내’, ‘누나가 딱이야’로 화려한 오프닝을 열었다. 데뷔 후 1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로 관객을 만나게 된 영탁은 “‘꿈에 그리던 순간’이라는 말 들어 보셨나. 지금 이 순간이 바로 그런 순간”이라며 “제가 이런 무대에서 데뷔 17년 만에 단독콘서트를 할 수 있게 된 건 모두 여러분 덕분이다. 제 꿈을 이룰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2월 발매한 ‘전복 먹으러 갈래’로 열기를 달군 영탁은 ‘물안개 블루스’,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열창했다. 영탁은 매 무대마다 아이돌 못지 않은 춤 실력으로 관객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또 지난달 4일 발매한 첫 정규앨범 ‘MMM’의 타이틀곡 ‘신사답게’를 비롯해 수록곡 ‘담’, ‘달이 되어’, ‘갈색우산’, ‘재잘대’, ‘한량가’, ‘아내’, ‘머선129’, ‘찬찬히’ 무대를 펼쳤다.

영탁 첫 단독콘서트 ‘탁 쇼’ 서울공연 모습.(사진=밀라그로)
관객 사연 이벤트도 진행됐다. 영탁은 가족과 연인에 대한 팬들의 사연을 직접 낭독했다. 함께 사연을 나누고 사연의 주인공에게 질문을 던지는 등 진심 어린 입담으로 팬들과 소통하며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했다.

이외에도 ‘비상’, ‘막걸리 한잔’, ‘바람의 노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등 다양한 노래로 무대를 장식했다. 영탁은 이날 공연에서 공개된 VCR 탁플릭스 영상을 통해 ‘탁테랑’, ‘친절한 영탁씨’, ‘탁짜’, ‘탁세계’로 영화 명장면을 패러디한 연기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은 “이번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저의 지난 날들을 많이 돌아보게 됐다”며 “무식하게 음악 안에 살 수만 있다면 뭐든 오케이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초라한 무대도, 아침 방송 리포터도, 영하 날씨에 찬물 입수도 힘들지만 꿈이 있었기에 오케이를 외칠 때 그리 외롭지 않았다”며 “여러분도 힘든 날에 더더욱 오케이를 외치면서 힘내시라”며 ‘오케이’를 열창했다.

영탁 첫 단독콘서트 ‘탁 쇼’ 서울공연 모습.(사진=밀라그로)
마지막으로 영탁은 ‘찐이야’, ‘이불’을 부르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팬들은 영탁을 위해 떼창 이벤트로 ‘이불’을 불러 영탁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영탁은 오는 6~7일 인천, 20~21일 대구, 9월 3~4일 대전, 24~25일 창원, 10월 1~2일 부산, 15~16일 전주, 29~30일 안동 등 주요 도시를 방문하며 전국투어를 이어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