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朴대통령 "CJ 영화·방송, 좌편향됐다" 불만

  • 등록 2017-01-17 오전 6:00:00

    수정 2017-01-17 오전 6:00:00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박근혜 대통령이 CJ그룹의 영화 및 방송 사업이 좌편향됐다면서 노골적인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014년 11월27일 삼청동 안가에서 박 대통령과 개별 면담 중에 CJ의 영화와 방송의 좌편향이 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는 손 회장의 진술을 확보했다. 손 회장의 진술이 사실이면 박 대통령이 콘텐츠 사업자의 자율권을 침해하고 사상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을 위반한 것으로 특검팀은 박 대통령 발언의 사실 여부 및 배경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는 CJ가 노무현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광해, 왕이 된 남자’ ‘변호인’ 등의 영화와 풍자 코미디 프로그램으로 현 정권의 미움을 샀다는 얘기나 문화예술인에 대한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정치·사상 검열을 했다는 의혹과도 관련 된다. 특검팀은 이미경 CJ부회장의 사퇴나 CJ의 보수영화 배급도 이와 관련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