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빛났다' 베트남,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

  • 등록 2018-12-15 오후 11:21:32

    수정 2018-12-16 오전 12:26:01

베트남 공격수 웅우옌 아인득이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두 팔을 벌려 골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박항서 매직’이 베트남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동남아시아 국가 대항전) 우승을 이끌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5일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결승 2차전에서 전반 6분 응우옌 아인득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1-0 승리를 거뒀다.

앞서 지난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결승 1차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던 베트남은 1, 2차전 합계 스코어 3-2로 말레이시아를 꺾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이라 불릴 정도로 엄청난 열기를 내뿜는 대회다.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이 대회에서 베트남은 2008년 딱 한 차례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이번 우승으로 10년 만에 통산 두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아울러 베트남이 이날 승리로 A매치 16경기 무패 행진라는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베트남은 최근 A매치 16경기에서 8승8무로 무패 행진을 이어가는 중이다.

종전 세계 최고 기록은 올해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한 프랑스가 올해 기록한 15경기였다. 하지만 프랑스의 연속 무패가 15경기로 막을 내럈고 베트남이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4만명이 넘는 베트남 관중들로 가득찬 미딘 국립경기장은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다. 경기를 앞두고 암표 가격이 정식 티켓 가격의 20배가 훨신 넘는 50만원까지 치솟았다. 심지어 티켓을 구하지 못한 베트남 축구팬들이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베트남은 전반 6분만에 천금같은 선제골을 터뜨렸다. 꽝하이가 측면을 파고든 뒤 왼발로 올린 크로스를 응우옌 아인득이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이미 원정에서 2골을 터뜨리며 유리한 입장에 놓였던 베트남으로선 우승에 더욱 가까이 다가서는 골이었다. 선제골을 내준 말레이시아로선 최소 2골이 필요한 상황이 됐다.

베트남은 선제골 이후 축구에 돌입했다. 전반 중반 이후에는 5명을 골문 앞에 나란히 세웠다. 간간이 날카로운 역습을 펼쳤지만 전체적으로는 수비에 무게를 뒀다.

말레이시아는 경기 내내 베트남을 몰아붙였다. 하지만 좀처럼 베트남의 수비벽을 뚫지 못했다. 베트남 수비가 워낙 탄탄하기 끈질긴 반면 말레이시아의 공격은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후반 중반 이후에는 체력까지 떨어지면서 베트남 쪽으로 경기가 급격히 기울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