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안재욱 "음주운전,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사죄드립니다"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사죄
술 마신 후 숙소서 잠들어...다음날 오전 9시 30분 단속
시간 많이 지나 운전 문제없다 생각..."제 불찰"
  • 등록 2019-02-11 오전 9:43:34

    수정 2019-02-11 오전 10:28:55

배우 안재욱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음주운전 혐의로 단속된 배우 안재욱이 사죄의 말을 전했다.

안재욱은 11일 이데일리에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깊은 사죄의 말씀드립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건 경위에 대해 “전날(9일) 지방 공연 후 술 자리가 있었고 자리를 마친 후 숙소에서 잠이 들었습니다”라며 “다음날 아침이었던데다 몸이 개운했고, 마침 로드매니저도 없었습니다. 또한 새벽이나 이른 아침도 아닌 오전 9시 30분이라 괜찮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그것이 제 불찰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안재욱은 이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한 마음이며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안재욱은 지난 9일 밤 지방 일정을 마친 후 숙소 옆 식당에서 동료와 술을 마셨다. 숙소로 복귀한 후 다음날 오전 서울로 향하던 중 톨게이트 음주단속에 적발되어 면허 정지 처분을 받게 됐다.

이하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제이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안재욱 씨는 지난 9일밤, 지방 일정을 마친 후 숙소 옆 식당에서 동료와 술자리를 가졌습니다.

숙소로 복귀 후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10일 오전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단속에 적발되어 면허 정지 처분을 받게 되었습니다.

안재욱 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을 감출 수 없으며 절대 해서는안 될물의를 일으켜 매우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마음입니다.

향후 정해진 일정에 대해서는 함께 일하는 많은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는 방법을 강구하며 신속하게 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