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유천 자택 압수수색…마약 혐의 단서 포착

  • 등록 2019-04-16 오전 9:29:25

    수정 2019-04-16 오전 9:29:25

박유천(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경찰이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신체와 자택 등을 16일 압수수색 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오전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박유천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

박유천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전 여자친구 황하나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했다는 황하나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날 압수수색을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박유천의 전화 통화와 인터넷 접속 기록 등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마약 사건에 연관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적도, 마약을 한 적도 없다.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더라도 진실을 밝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15일에는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알리며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