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정혜영, 기부액 45억…“수입 원천은 광고”

  • 등록 2019-05-23 오전 8:01:42

    수정 2019-05-23 오전 8:01:42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가수 션이 지금까지 기탁해온 기부금 액수가 총 45억 원이라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다산시 다산구 다산동’ 특집에 출연한 션은 현재 총 1000명의 아이를 후원하고 있고, 총 기부금 액수만 45억 원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션은 “처음엔 아내 정혜영과 ‘하루에 만 원씩 평생 기부하자’고 시작했다. 그러다 보니 점점 금액이 불어났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기부를 그만큼 한다고 하니 수입이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션은 “가수 지누션으로 활동하면서 광고를 못 찍었는데, 결혼 후 감사하게도 광고를 찍게 됐다. 그 밖에 강연이나 사업으로 수익이 생겼다“며 기부의 원천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날 함께 출연한 주영훈은 “누구나 결혼하면 신혼집 마련의 꿈이 있지 않나. 그런데 션·정혜영 부부는 자가를 가져본 적이 없다. 두 사람이 신혼 시절에 필리핀 아이들을 보고 내 집 마련의 꿈을 버리고 적금을 전액 기부했다고 하더라. ‘내 집은 천국에 마련하겠다’며 그런 결정을 한 거다. 신의 경지다“라고 말했다.

주영훈은 또 ”션·정혜영 부부가 좋은 일을 많이 하니 여러 회사가 지원도 해주더라. 그럼 이들 부부는 그걸 또 기부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