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태우 "아내에 매일 아침밥 차려준다"

  • 등록 2019-06-19 오전 9:06:22

    수정 2019-06-19 오전 9:34:20

‘불타는 청춘’ 김태우. 사진=SBS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015B 김태우가 사랑꾼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끈다.

1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결혼 8년 차 김태우가 등장했다.

김태우는 평소 아내에게 매일 아침마다 커피를 내려주고 아침밥을 챙겨준다며 청춘들에게도 모닝 드립커피와 치킨 카레 요리를 만들어 ‘사랑꾼’ 면모를 선보였다. 이에 구본승은 김태우에게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인 최수종&하희라, 차인표&신애라 그 뒤을 잇는 스윗 남편이다”며 부러워했다.

이의정이 부부싸움 후 어떻게 화해하는지 묻자 김태우는 “아내와 싸울 때도 있지만. 서로 잘못한 걸 인정하고 사과하는 편이다. 또 아내에게 ‘실망이에요’. ‘이러면 곤란해요’라는 말을 들으면 가장 무섭다. 아내의 인격이 평소 좋기 때문에 저런 이야기를 들으면 무섭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태우는 “나는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닭다리였다. 집안 어른들도 양보했을 정도로 제사를 지낼 때 백숙의 닭다리는 늘 내 차지였다. 하지만 결혼 후 아내가 닭다리를 좋아했다. 그래서 결혼 후부터 난 닭가슴살만 먹는다. 아내가 먹는 게 너무 예쁘다”라고 밝혔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