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악플러에 일침 "여성 호르몬, 안 맞은지 25년"

  • 등록 2019-07-12 오전 8:25:07

    수정 2019-07-12 오전 8:25:07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방송인 하리수가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하리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짜 어이가 없는 인간들이네. 더 안좋은 말로 하고 싶지만 최대한 매너는 지켜서 글을 써주는 게 인격이니까”리며 “누가 잘못을 저지른 게 잘한 거라고 그걸 옹호해야 한다라고 글을 썼던가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강인 동생이 자진 탈퇴한다는 글에 비아냥거리는 댓글이 많길래 내 개인적인 글을 올린거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또한 하리수는 “나 여성 호르몬 안 맞은 지 25년 됐다”라며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를 하는지”라고 말하며 분노를 표현했다.

앞서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강인이 자진 탈퇴한다는 소식을 접한 후 심경글을 게재했다.

그는 “언제나 열심히 노력하던 후배가 안 좋은 기사가 뜰 때마다 참 씁쓸했는데 오늘은 자진 팀 탈퇴와 안 좋은 언플까지”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하리수는 “좋아하던 연예인이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행위는 아닌 거 같다”며 슈퍼주니어의 팬덤을 비난하는 티를 내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을 빚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