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김정은 사과에 '북한 피살 공무원' 형 "동생 시신은?"

  • 등록 2020-09-26 오전 12:09:05

    수정 2020-09-26 오전 1:05:38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A(47) 씨의 형 이래진(55) 씨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를 받아들이면서도 동생의 시신이나 유해 송환 등을 언급하지 않은 데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 씨는 지난 25일 연합뉴스를 통해 “북한이 이제껏 사과다운 사과를 한 적이 없는데 이번 사건에 비교적 빠르게, 그리고 정중하게 사과를 표해줘 어떤 의미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북측 설명대로 바다에서 총살당했다면 유해를 찾을 수 있을 텐데 거기에 대한 언급이 없는 것과 우리 정부에서 수색 등을 요구했다는 소식이 들리지 않는 건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같은 날 JTBC를 통해서도 “(북한 측의 사과를) 완벽하게 받아들이진 않지만 (우리) 정부의 대응이 앞으로 중요하다”면서 “동생의 시신이나 유해가 송환되어야 하는 게 급선무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른바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A씨의 공무원증 (사진=연합뉴스)
특히 동생의 월북이 아닌 사고였다고 주장해온 이 씨는 우리 군 당국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씨는 지난 24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왜 멀쩡한 대한민국 국민이 북한의 천인공노할 참담한 장면으로 죽어야 했을까?”라며 “지금 진실은 월북, 가정사, 금전적인 문제가 아니다. 우리 해역에서 머무르는 그 시간 동안 군은 무엇을 했으며 지키지 않았는지가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만행에 국가의 책임과 의무는 무엇일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 씨가 “북한마저 이례적으로 서한을 보내 김정은 이름을 걸고 사과의 뜻을 표했는데 우리 군은 연락조차 없다”며 “표류든 월북이든 동생이 남한 바다에 떨어진 뒤 NLL(북방한계선)로 넘어가기 전 발견이 안 됐다는 건 경계 작전에 실패했다는 건데 그에 대한 입장 표명도 없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는 또 “경계체계가 제대로 작동돼 동생이 NLL을 넘기 전 남한 해역에서 발견이 됐다면 최소한 목숨은 건졌을 것”이라며 “그런데도 군은 아무것도 밝혀낸 것 없이 동생이 월북을 시도했다는 주장만 계속 강조하고 있다”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씨는 이번 인터뷰에서 “경계 작전 실패를 가리려고 확실치도 않은 월북 프레임을 자꾸 강조하면서 동생을 파렴치한으로 몰고 있다”며 “동생의 빚이 어떻고 가정생활이 어떻고 하는 것들도 서민들의 삶에선 흔히 있는 이야기들”이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한편, 북한이 25일 보낸 통지문에 따르면 A씨는 처음엔 한두 번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얼버무리고 계속 대답하지 않았다. 북한군이 공포탄을 두 발 쏘자 A씨는 놀라 엎드리며 도주할 듯한 상황도 조성됐다고 했다.

그러나 통지문에는 A씨가 월북 의사를 밝혔다는 대목은 없었다.

현재 이 씨 등을 중심으로 A씨의 월북이 아닌 실족 등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부분은 계속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