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11 30.15 (-1%)
코스닥 904.77 18.71 (-2.03%)

'인성' 좋던 비와이는 어디로 갔나

  • 등록 2021-01-16 오전 10:08:20

    수정 2021-01-16 오전 10:18:53

비와이(왼쪽)와 쿤디판다(사진=KBS 쿨FM ‘데키라’ SNS)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래퍼 비와이가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라디오 생방송에서 보여준 무성의한 모습과 아무렇지 않게 비속어를 내뱉는 언행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이다. Mnet 서바이벌 ‘쇼미더머니5’에서 우승하면서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 비와이. 한때 실력과 인성 모두 겸비한 래퍼로 주목받던 그가 어쩌다 추락했는지 팬들의 실망감은 커지고 있다.

비와이는 래퍼 쿤디판다와 함께 15일 방송된 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이하 데키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청취자들의 사연에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응답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평소 같으면 청취자들의 질문에 착실히 답했을 비와이가 이날 방송에서 만큼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줘 많은 이에게 충격을 안겼다.

비와이는 DJ 영케이의 “3행시 가능할까요”라는 요청에 “불가능합니다”라고 말하며 단칼에 거절했다. 또 비와이는 방송에서 쓰기에 적절하지 않은 “개잘한다”는 비속어를 아무렇지 않게 뱉어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를 들은 영케이가 “굉장히 잘한다”고 순화했지만, 비와이는 굳이 “개잘한다”는 표현을 반복했다.

뿐만 아니다. 함께 출연한 쿤디판다의 무성의한 모습에도 비와이는 그저 방관할 뿐이었다. 이럴 거면 왜 라디오에 출연했는지 궁금한 순간이었다.

방송을 지켜본 네티즌들도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방송에 익숙하지 않은 쿤디판다는 그렇다 치더라도, 수많은 방송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던 비와이의 모습은 너무나도 낯설었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은 “이럴 거면 뭐하러 라디오 나왔나?” “무명일 때 생각을 해라” “배신감 든다” 등 거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