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6.10 8.58 (+0.27%)
코스닥 1,026.82 1.11 (+0.11%)

'시지프스' 조승우·박신혜 첫만남→미래 이동 충격 엔딩…시청률 6.2%

  • 등록 2021-02-25 오전 8:37:19

    수정 2021-02-25 오전 8:37:19

(사진=JTBC ‘시지프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시지프스’ 조승우와 박신혜가 드디어 만났다. 강렬했던 이들의 첫 만남부터 시공간을 이동하는 충격 엔딩으로 이어지는 흥미로운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25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진혁, 제작 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이하 ‘시지프스’) 는 전국 유료 가구 기준 시청률 6.2%를 기록하며 수목극 1위의 위상을 지켰다.

이날 방송된 3회에서는 부산에서 만난 한태술(조승우 분)과 강서해(박신혜 분)의 잊을 수 없는 첫 만남이 전파를 탔다. 위기에 빠진 태술은 용맹한 서해 덕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지만, 또 한편으론 그녀 때문에 눈앞에서 형 한태산(허준석 분)을 놓쳤기에 이들은 처음부터 삐걱댔다.

이날은 한태술의 기업 ‘퀀텀앤타임’이 새로운 미래를 좌중 앞에 선보이는 중대한 날이었다. 부산에 도착한 태술은 무대에 올라 기조연설을 시작했고,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순간 각설탕 하나를 꺼내 보였다. 다소 생뚱맞은 재료의 등장에 의아한 것도 잠시, 곧이어 마술 같은 기술이 시연됐다. 기계 안에 있던 각설탕이 눈 깜짝할 사이에 태술에 손에 들린 머그잔으로 이동한 것. 고분자화합물의 양자 전송을 통한 위상이동이었다.

이처럼 미래는 단지 멀리 퍼져있지 않을 뿐, 이미 우리 앞에 와 있었다. 입이 떡 벌어지는 기술력에 박수와 갈채가 이어졌지만, 태술이 관중 석에 앉아 있는 형 태산을 발견하면서 분위기는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혼란에 빠진 태술이 약을 찾는 사이, 그를 저격하는 의문의 존재는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혈관이 훤히 들여다보이던 그의 외관은 보통 사람의 모습이 아니었고, 무엇보다 그의 조준경 십자선 안에 태술이 있었기 때문.

방아쇠가 금방이라도 당겨질 듯한 긴박한 순간, 그를 지키기 위해 미래에서부터 거슬러온 서해가 등장했다. 이 저격수의 존재를 미리 알고 있었던 서해는 “엎드려”라고 외쳤고, 그 덕에 총알은 아슬아슬하게 태술의 귀를 빗겨갔다. 계속되는 총격에 서해는 쏜살같이 태술에게 달려가 강연대를 엄폐물로 사용하고 연막탄을 던져 저격수의 시야를 차단, 탈출로를 만들었다.

이후 ‘시지프스’ 표 시원하고 통쾌한 액션이 이어졌다. 도망치던 서해는 이내 거구의 남자를 때려눕히는 등 정면승부로 맞섰다. “도망가봤자 소용없어. 너도 알잖아. 이게 다 어떻게 끝날지”라는 의미심장한 경고에도, “꺼져”라며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서해의 패기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여기에 컨퍼런스장을 벗어나기 위해 건물 외벽을 미끄럼틀 삼아 내려오고, 건물 사이를 활강하는 속도감 넘치는 액션은 단연코 이날 방송의 명장면이었다.

그렇게 컨퍼런스장에서 탈출했지만, 이들의 위기는 끝나지 않았다. 태술에게 열쇠를 끊임없이 요구했던 아시아마트 박사장(성동일 분)이 등장한 것. 태술과 서해가 정신을 차리고 보니, 아시아마트에서 손발이 묶인 상황이었다. 베일에 쌓여있던 이곳의 정체는 바로 비공식 대사관. 박사장은 미래에서 현재로 넘어온 밀입국자의 정착을 도와주는 ‘브로커’였다. 그의 실체에 관한 미스터리가 한 꺼풀 벗겨진 순간이었다.

10년 전 죽었던 형이 난데없이 하늘에서 떨어지면서부터 태술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던 미스터리에 관한 진실도 드러났다. “내가 알려주면 열쇠 내놔”라는 박사장의 조건 제시와 함께 태술이 목격한 건 미래에서 현재로 시공간을 이동한 슈트케이스와 사람이었다. 컨퍼런스에서 자신이 각설탕의 위상이동을 시연해 보인 것처럼 말이다. 믿을 수 없는 광경에 씩 웃으며 “미래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라던 박사장의 목소리는 어쩐지 섬뜩하게 들려왔다.

한편, 첫 만남부터 삐걱대던 태술과 서해의 케미는 시청자들의 또 다른 재미 포인트로 떠올랐다. 서해 덕에 태술은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지만, 정작 그의 심기는 매우 불편했다. 10년이나 그리워했던 형을 서해 때문에 놓쳤고, 결혼 사진 속 여자가 서해라는 사실까지 깨닫게 되면서 그녀를 향한 불신이 커져만 갔던 것. “생명의 은인”도 몰라보고 윽박을 지르는 태술에게 서해는 꿀밤과 무시로 일관했다. 첫 만남부터 이어진 두 사람의 티격태격은 웃음을 유발하면서도 향후 시지프스 여정에 깊게 발을 들일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모할지 궁금증을 드높였다. ‘시지프스’ 4회는 오늘(25일) 목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