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CJ컵 품은 매킬로이, PGA 통산 20승..최종일 역전 드라마

PGA 투어 더CJ컵 최종 25언더파 1타 차 우승
2010년 첫 승 이후 11년 만에 PGA 통산 20승
모리카와 10타 줄였지만 매킬로이 이어 2위
임성재, 불편한 손목에서 8타 줄이며 공동 9위
  • 등록 2021-10-18 오전 8:56:23

    수정 2021-10-18 오후 9:22:36

로리 매킬로이가 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서밋 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 더CJ컵 4라운드 14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라스베이거스(미국)=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한국 기업 CJ가 후원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CJ컵@서밋(총상금 975만달러)에서 역전 드라마로 통산 20승을 달성했다.

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밋 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 2타 차 2위로 출발한 매킬로이는 6번홀(파5)에서 선두 리키 파울러(미국)가 더블보기로 2타를 잃는 사이 버디를 잡아내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매킬로이는 8번홀에서 버디, 파울러는 9번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엎치락뒤치락했다.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웠던 우승 경쟁은 후반 들어 급격하게 매킬로이 쪽으로 기울었다. 파울러는 10번홀(파4)에서 보기를 했지만, 매킬로이는 버디를 잡아내며 2타 차로 앞서 갔다. 승기를 잡은 매킬로이는 14번홀(파5) 약 4.2m 거리의 이글 퍼트를 홀에 넣으면서 파울러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파울러도 이 홀에서 버디를 했지만, 매킬로이와는 3타 차로 더 벌어졌다.

이후 마지막 18번홀까지 파를 지킨 매킬로이는 이날만 6언더파 66타를 치며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이 골프장의 회원인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최종일에만 10타를 줄이며 추격했지만, 합계 24언더파 264타를 적어내 2위에 만족했다. 파울러는 매킬로이와 모리카와에 이어 키스 미첼(미국)과 함께 공동 3위(23언더파 265타)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한 매킬로이는 175만5000달러(약 20억7600만원), 모리카와는 105만3000달러(약 12억4500만원), 파울러는 56만5500달러(약 6억6900만원)의 상금을 가져갔다.

2010년 데뷔한 매킬로이는 첫해 퀘일할로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이듬해 US오픈에서 첫 메이저 챔프가 된 뒤 5월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통산 19승을 올렸다. 약 5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하면서 20승에 성공했다.

10일자 세계랭킹에서 14위에 이름을 올린 매킬로이는 이날 우승으로 10위 이내로 뛰어오르게 됐다. 매킬로이는 “지난 2년 동안 우승에 대한 열망이 컸다”며 “이번 대회에선 탄탄한 경기를 하고 싶었고 내 골프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전날까지 2타 차 선두를 달려 2년 8개월 만에 우승을 노린 리키 파울러는 6번홀(파5)에서 발목이 잡혔다. 티샷은 페어웨이로 잘 보냈지만, 두 번째 샷이 그린 왼쪽 숲으로 떨어져 위기를 맞았다. 1벌타를 받고 4번째 샷을 했지만, 홀을 훌쩍 지나쳤고 3퍼트까지 나와 더블보기로 한꺼번에 2타를 잃었다. 버디를 할 수 있었던 파5홀에서 더블보기를 한 파울러는 선두를 내줬다.

지난주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에서 새 시즌 첫 승을 거둔 임성재(23)는 이날 왼 손목이 뻐근해져 스윙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8타를 줄이면서 공동 9위(20언더파 268타)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지난주 126만달러(약 14억9000만원)의 상금을 번 임성재는 이번 대회에서도 24만3750만달러(약 2억8800만원)의 상금을 추가했다.

이경훈(30)이 합계 17언더파 261타를 쳐 공동 24위에 자리했고,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하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한국 선수 가운데선 김성현(23)이 공동 32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올렸다.

김주형(19) 공동 49위(13언더파 275타), 김민규(20) 공동 57위(11언더파 277타), 신상훈(23·8언더파 280타)과 이재경(22·7언더파 281타), 서요섭(26·6언더파 282타), 김한별(25·4언더파 284타)은 60위 이하에 그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