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연모' 정채연, 첫 사극 맞아? 강렬 첫 등장 '시선강탈'

  • 등록 2021-11-09 오전 7:54:32

    수정 2021-11-09 오전 7:54:32

(사진=KBS2 ‘연모’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가수 겸 배우 정채연이 ‘연모’ 첫 등장부터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KBS2 월화드라마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인해 남장한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정채연은 극 중 노학수(정재성)의 늦둥이 막내딸로 귀하게 자라 티 없이 맑은 영혼의 소유자 ‘노하경’역을 맡았다.

방송 전부터 데뷔 후 첫 사극으로 기대감을 한 몸에 받은 정채연은 청순한 외모와 밝은 매력으로 극의 생기를 더했다. 지난 방송에서 노하경은 궐 안에서 자신을 구해준 왕세자 이휘(박은빈)에게 첫눈에 반하거나, 소은(배윤경)을 향해 “나 목표가 생겼어. 반드시 세자빈이 되고야 말 테야”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했다.

이처럼 짧지만 강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인 정채연은 tvN ‘혼술남녀’를 시작으로 SBS ‘다시 만난 세계’, KBS2 ‘같이 살래요’, ‘투제니’, 넷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입증받았다. 앞으로 그려갈 정채연 표 ‘노하경’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정채연이 출연 중인 KBS2 ‘연모’는 매주 월·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