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강동원 이어 백종원도…스타들의 영역 파괴 '봇물'

  • 등록 2019-06-12 오전 6:00:00

    수정 2019-06-12 오전 6:00:00

백종원(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쿡방 스타’ 백종원이 유튜브 방송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최근 강동원, 신세경, 이하늬 등 방송·영화에서 입지가 굳건한 스타들이 유튜브 영상 콘텐츠에 뛰어들며 영역파괴가 본격화 하고 있다.

백종원은 11일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개설하고 영상 8개를 게재했다.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물론 ‘목살스테이크카레’, ‘제육볶음 100인분’ 등 다양한 요리법을 공개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강동원은 브이로그 형태 리얼리티 ‘강동원&친구들, Viva L.A Vida’를 지난달 25일 유튜브 채널 모노튜브에서 방송하기 시작했다. 이하늬는 4월 말 개인 유튜브 채널 ‘이하늬 Hanee Lee’를 오픈했으며 신세경은 지난해 말 1인 방송 크리에이터로 나섰다.

이들은 1인 방송을 통해 대중과 소통을 추구하고 있다. 백종원은 채널 개설에 대해 “장모님이 (인터넷에) 백종원의 갈비찜을 검색했는데 제 레시피와 달랐고 그때 많은 걸 느꼈다”며 “제가 여태까지 조리서에 썼던 거나 방송에 했던 그대로 레시피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이름을 내건 레시피로 신뢰감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모노튜브 측은 강동원의 리얼리티에 대해 “그동안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인간 강동원’의 색다른 면모를 비롯해, 오랜 친구들과 함께해 더욱 즐겁고 활기찬 여행기가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엔터테인먼트를 소비하는 창구가 TV 등 전통 미디어를 넘어 뉴미디어 영역에서 확대되는 상황에서 스타들이 영역 파괴에 나서고 있다는 점에서 성과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미디어의 특성을 파악하고 미리 시장을 선점한 소위 ‘유튜브 스타’들과 기성 스타들이 격전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백종원의 요리비책’은 개설한 지 반나절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구독자 27만명을 넘어서며 유튜브 스타들을 위협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