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리치웨이 확진자, 자가격리 어기고 아산병원 찾아..일부 폐쇄

  • 등록 2020-06-06 오전 12:25:06

    수정 2020-06-06 오전 1:16:06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서울 관악구 소재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인 ‘리치웨이’의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하고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외래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돼 병원 일부 시설이 폐쇄됐다.

6일 아산병원에 따르면 남성 A(69)씨는 지난 4일 오전 7시께 예약해놨던 외래진료를 받기 위해 서울아산병원을 찾았다.

그가 외래진료 전 채혈과 심전도 검사를 받는 사이 서울 강북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왔다.

A씨는 이미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리치웨이 직원이었다. 이미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집 밖으로 나오면 안되는데 서울아산병원을 찾은 것이다.

서울아산병원이 보건소로부터 A씨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통보받은 건 4일 오전 9시 30분께다. 병원은 A씨가 평소 이 병원을 이용했고, 이날도 외래 진료를 앞두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대기 중이던 그를 찾아내 격리했다.

지난 5일 오후 ‘리치웨이’ 직원인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신관 입구에서 관계자가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씨가 진료를 받기 전 격리됐기 때문에 그와 밀접하게 접촉한 의사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아산병원은 A씨가 오전 7시부터 오전 9시 30분 사이에 다녀간 키오스크(신관 1층), 채혈실(신관 1층), 심전도실(동관 2층), 외래촬영실(동관 1층), 금강산 식당(동관 지하 1층)을 즉각 폐쇄하고 소독과 방역 조치에 나섰다.

서울아산병원은 A씨와 병원 내 동선이 겹치는 환자와 보호자 등에 대해서는 방역당국과의 역학조사 후 개별적으로 연락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A씨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직원, 동선이 유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직원 등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일부 시설이 폐쇄됐으나 환자 진료 등에는 차질이 없는 상태라고 서울아산병원은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