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인플레 공포 만연…S&P, 장중 공식 약세장 진입

다우지수, 8주째 하락…1923년 이후 처음
S&P, 장중 공식 약세장 진입…7주째 내려
인플레發 침체 공포, 위험자산 투심 악화
안전한 미국채 돈 몰려…10년물 2.7%대
  • 등록 2022-05-21 오전 6:10:18

    수정 2022-05-21 오전 6:10:18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뉴욕 증시가 또 장중 롤러코스터를 탄 끝에 혼조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장중 공식 약세장에 진입했다. 코로나19 초기 이후 2년여 만이다.

(사진=AFP 제공)


다우, 100년 만에 8주째 하락세

20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03% 상승한 3만1261.90에 마감했다. S&P 지수는 0.01% 오른 3901.36을 기록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30% 내린 1만1354.62에 장을 마쳤다. 이외에 중소형주 위주의 러셀 2000 지수는 0.17% 하락한 1773.27을 나타냈다.

장 막판 반등으로 3대 지수는 혼조 마감했지만, 장중에는 큰 폭 떨어졌다. 특히 S&P 지수는 올해 1월 3일 직전 고점 대비 20% 이상 빠지는 공식 약세장에 진입했다. 코로나19 직후인 2020년 3월 이후 2년2개월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나스닥 지수는 이미 약세장에 들어서 있는 상태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 지수는 3% 가까이 떨어지며 8주 연속 하락했다. CNBC에 따르면 1923년 이후 거의 100년 만에 처음이다. S&P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각각 7주째 떨어졌다. 2001년 이후 가장 긴 하락세다.

월가는 치솟는 인플레이션 탓에 실제 기업들이 움츠러들면서 경기 침체가 올 수 있다는 공포가 만연해 있다. 특히 대형 유통업체인 월마트, 타깃 등의 실적을 통해 보면, 식료품 같은 필수 소비재의 가격이 워낙 폭등하다 보니 임의 소비재를 사는 수요는 확 줄었다. 전형적인 침체의 전조, 더 나아가 스태그플레이션의 징후다.

이런 와중에 연방준비제도(Fed)가 예상보다 더 가파르게 긴축에 나선다면 실물경제와 금융시장 모두 휘청일 가능성이 높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 “기준금리를 올리면 글로벌 자산 가격의 재조정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인플레이션은 잡아야 하기 때문에 금리를 계속 인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앤투스 캐피털의 데이비드 와그너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이번주 지수 하락은 시장이 기업 실적 성장세와 S&P 지수 수익성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채로 돈 몰려…10년 금리 2.7%대

증시 투심이 워낙 나빠지면서 돈은 안전한 국채로 몰리는 기류다(국채금리 하락).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장중 2.774%까지 떨어졌다. 연준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국채금리의 경우 2.556%까지 내렸다.

미국장보다 일찍 마감한 유럽장은 일제히 상승했다. 중국 인민은행(PBOC)이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 5년물을 4개월 만에 인하하면서다. 뉴욕 증시 3대 지수 역시 이 영향에 장 초반만 해도 상승 출발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19% 뛴 7389.98에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72%,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20% 각각 올랐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0.45% 상승한 3657.03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0.9% 오른 배럴당 113.2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6월물은 이날이 만기다. 7월물의 경우 0.4% 오른 배럴당 110.28달러를 나타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