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선단장 없는 첫 새해.."진짜 위기 시작됐다"

반도체 치중 현상 심화..주요 사업 성장세 둔화
中 메모리 가격 인하 압박 등 총수 부재 아쉬움
  • 등록 2017-12-28 오전 3:55:55

    수정 2017-12-28 오전 3:55:55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7년여 전인 지난 2010년 2월 24일, 당시 부사장이었던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중국 베이징으로 날아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당시 부주석)과 면담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8개월 뒤인 그 해 10월 또다시 중국으로 건너가 시진핑 주석을 한 번 더 만났다. 삼성전자는 그 시기 쑤저우(蘇州)에 7.5세대 LCD(액정표시장치)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었지만, 중국 정부의 승인 절차 지연으로 곤경에 처해있었다. 속도가 생명인 IT·전자업계에서 투자 승인 지연은 ‘시장 선점 실패’라는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 삼성의 후계자였던 이재용 부회장은 이 난관을 극복하기 위해 시진핑 주석을 직접 만나 설득했고, 그 결과 삼성전자는 예정대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다는 게 당시 업계의 평가였다.

삼성전자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총수 부재 속에서 2018년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게 됐다. 2017년 한해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 ‘슈퍼사이클’에 힘입어 연간 55조원에 달하는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할 전망이다. 그러나 가전 사업과 스마트폰 등 나머지 사업에선 뚜렷한 성장세를 나타내지 못했다. 삼성전자 전체 수익 중 약 75%가 반도체를 포함한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에서 나왔고 3대 사업 축 중 하나인 CE(생활가전)부문 영업이익은 전체 3%에도 못 미치는 1조 5000억원 안팎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반도체 치중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새해, 삼성전자에 진짜 위기가 닥칠 수 있다는 우려가 업계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지난달 말 글로벌 투자운용회사인 모건스탠리는 2018년 초 낸드플래시 가격이 정점을 찍은 뒤 급락할 것으로 내다보는 등 새해 반도체 시장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고개를 들고 있다. 또 삼성전자가 전 세계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D램도 2019년부터 중국이 시장에 진입, 공급 과잉에 접어들 것이란 예상까지 나오고 있다. 시장의 선행지표라 할 수 있는 삼성전자 주가는 올해 300만원 돌파를 점치던 기존 전망과 달리 240만원 선으로 주저 앉았다.

삼성전자 주력 사업들의 내년 전망도 그리 밝지 않다. 현대차투자증권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증가율(전년 대비)은 올해 5.8%에서 내년엔 5.2%로 0.6%포인트 감소할 전망이다. 또 올해 LCD TV 출하량은 전년 대비 0.3% 줄어든데 이어 내년엔 다시 0.5% 더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또 내년 1분기 D램과 낸드플래시의 비트그로스(Bit Growth·반도체 성장률)는 각각 -7.3%, -10.0%로 추정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전 사업 영역에 걸쳐 시장 축소 또는 성장세 둔화가 예상되면서 새로운 ‘미래 먹거리’ 발굴이 더욱 절실해지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은 1~2년 새 이뤄진 결과가 아니라 2000년 이후 꾸준히 지속해온 반도체 분야의 선제 투자와 ‘초(超) 격차’ 전략이 열매를 맺은 것”이라며 “기업 총수의 주요 역할인 미래 먹거리 발굴이 원활히 이뤄지지 못하면 삼성도 언제든 세계 1등 자리에서 내려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의 위기관리 측면에서도 이재용 부회장의 부재로 인한 공백이 새해엔 더 커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그동안 이재용 부회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물론 리커창(李克强) 총리와도 친분을 쌓아왔고, 매년 4월 열리는 보아오포럼에 참석하며 중국 주요 정관계 인사들과 ‘관시(關係·관계)’를 맺어왔다. 최근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D램 공급가 인하’를 자국 정부를 통해 압박하는 상황도 이 부회장이 나섰다면, 선제적 대응이 가능했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한 대기업 고위 관계자는 “주요 투자 국가나 거래처들은 우리 기업과 거래나 계약 등을 할 때 그 회사를 대표하는 총수가 직접 나와주길 원한다”며 “총수의 역할은 상징성뿐 아니라 미래 먹거리를 찾고 위기 상황에서 기업이 나갈 방향을 명확히 제시하는데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