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렉스로 투잡 뛰어요" 새벽배송 뛰어드는 2030

일반인 택배 아르바이트 '쿠팡 플렉서'
플랫폼 기반 단기 일자리 선호하는 N잡러들
플랫폼 노동자...사회적 안전망 필요
  • 등록 2019-04-16 오전 12:15:04

    수정 2019-04-23 오후 5:27:53

(사진=이미지투데이)


로켓배송·새벽배송 위한 일반인 배송파트너 '쿠팡 플렉스'

“로켓배송, 로켓프레시가 나온 이후로 마트에 잘 안 가요. 전날 살 물건들을 담고 결제하면 다음날 문앞에 도착하니 현관문만 열면 장보기 끝이에요.”

쿠팡 배송 서비스 '로켓배송'과 '로켓프레시'는 밤 12시 전에만 주문하면 익일 배송이 보장된다. 로켓프레시의 경우 오전 7시 전까지 모든 배송이 완료된다. 배달기사가 현관문 앞에 상품을 놓고 가기 때문에 새벽 배송에 잠에서 깨 문을 열어줄 필요도 없다.

이렇게 빠른 배송 서비스가 가능한데는 일반인 배송파트너 ‘쿠팡플렉서’의 활약이 컸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새벽배송 시장 규모는 4000억을 돌파했다. 쿠팡은 로켓배송과 로켓프레시 사업 확장으로 늘어나는 물량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일반인이 자가용을 이용해 배송 업무를 할 수 있는 택배 아르바이트인 ‘쿠팡 플렉스’를 도입했다.

쿠팡 플렉스는 “원하는 요일 원하는 지역에서”·“누구나 쉽게”·“돈을 많이 벌 수 있는” 일자리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원자인 ‘쿠팡 플렉서’를 모집한다. 자가용을 보유한 누구나 쿠팡 플렉스 아르바이트를 신청할 수 있다.

쿠팡 플렉스 선호하는 N잡러들

쿠팡 플렉스는 근무외 시간을 이용해 부수입을 얻으려고 하는 젊은 층 사이에 높은 인기다. 신청과 교육정보 등 공지사항도 오픈 채팅방, 구글 폼 등 디지털 기반으로 이뤄져 간단하게 ‘쿠팡 플렉서’가 될 수 있다. 배송 업무는 크게 주간배송·당일배송·새벽배송 세 가지로 나뉜다. 주간배송은 밀집된 곳을 맡아 배송하는 방식이며 당일배송은 여러 지역을 돌며 소량을 배송하는 방식으로, 주간배송보다 건당 급여가 높다. 새벽배송은 새벽 2시 30분부터 7시에 배송 업무를 맡아야 한다. 새벽배송 업무 건당 급여는 주간배송에 비해 약 두 배 가량 높다.

(사진='쿠팡플렉스 투잡 후기' 검색결과) 많은 누리꾼들은 온라인 상에서 쿠팡플렉스 후기를 활발히 공유했다.


일정한 수입 외에 부수입을 얻고 싶어하는 직장인 중에는 근무 후 짧게 새벽배송을 하며 ‘투잡’을 뛰는 경우도 많았다. 많은 직장인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쿠팡 플렉스 투잡 후기’를 남기며 자신의 경험을 공유한다. 한 누리꾼은 “새벽배송은 단가가 높아 퇴근하고 짧게 하기 좋은 것 같다”며 “몸은 힘들지만 새벽에 잠깐 일하면 수입이 꽤 짭짤하다”고 말했다.

‘투잡족’을 넘어 ‘N잡러(여러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쿠팡플렉스 지원자 역시 증가하는 추세다. 많은 지원으로 배송 할당물량이 마감돼 배송 미배정을 받는 경우도 많았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은 “쿠팡플렉스 새벽배송에 지원했지만 쿠팡플렉스 측에서 많은 지원으로 인해 물량이 마감돼 배정이 어렵다는 답변을 보냈다”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플랫폼 노동이 공유경제? 사회적 안전망 필요

이렇게 디지털 플랫폼을 이용해 쉽고 간단하게 단기계약을 맺어 일하는 쿠팡플렉서와 같은 플랫폼 기반 노동자는 ‘긱 노동자’ 혹은 ‘알고리즘 노동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두 용어는 모두 노동자가 플랫폼을 통해 원하는 시간에 단기적으로 서비스 제공 계약을 맺고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포함한다. 일각에서는 이런 제도가 플랫폼 운영자와 서비스 제공자 모두 윈윈(Win-Win)하는 공유경제의 예라고 말한다. 그러나 아직 플랫폼 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법적인 제도는 미비하다. 플랫폼 노동자들은 대부분 노동자가 아닌 개인사업자 혹은 프리랜서로 취급된다. 배달 혹은 배송 업무에서도 근로계약서가 아닌 ‘배송업무 위탁계약서’를 작성한다. 일하는 와중 다치거나 사고가 났을 경우 산업재해 인정도 받을 수 없다.

한 누리꾼은 "몇달 간 쿠팡플렉스 아르바이트를 했지만 중간에 받는 스트레스도 심하고 단가도 일한만큼 받지 못한다는 느낌에 그만두게 됐다"며 쿠팡플렉스의 문제를 지적했다. 또다른 누리꾼은 "새벽배송 때 오배송 실수가 있었는데 패널티 처리가 됐다"며 "세 번 패널티를 받자 바로 블랙리스트가 됐고, 관리자가 있는 채팅방에서 강제퇴장 당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쿠팡플렉서들이 개인사업자로 플랫폼 서비스 제공에 지원하지만, 근무과정과 고용해지 과정에서는 일방향적인 소통이 이뤄진다고 비판하며 적절한 근로계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성종 플랫폼노동연대 위원장은 “플랫폼 노동자들은 특수고용종사자로 애플리케이션 등의 플랫폼을 통해 개별적으로 일하는 경우가 많지만, 고용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노동법상 노동자로 규정되지 않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노동자들이 일을 하면서 생기는 불이익을 해결해줄 수 있는 보호장치가 없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당장 시급한 문제는 플랫폼 일자리에 4대보험 우선적용이 되는 것”이라며 “플랫폼 노동자들의 사회안전망 확보와 공정한 수수료 기준 마련이 시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에는 플랫폼 노동자의 권리와 플랫폼의 사회적 책임에 관한 프랑스 노동법 규정이 있다. 프랑스는 2016년 ‘노동과 사회적 대화의 현대화 그리고 직업적 경로의 보장에 관한 법’을 제정해 플랫폼 노동자의 권리를 규정했다. 플랫폼 노동자들은 해당 법에 따라 산재보험·직업교육·노동삼권의 권리를 보장받는다.

반면, 우리나라에는 관련 규정이 미비하다. 이에 대해 이성종 위원장은 “한국에서는 기본적으로 플랫폼 노동과 관련해 조사가 되지도 않고 있다”며 “많은 연구가 자행되고 플랫폼 노동자와 같은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노동기본권 법안이 처리돼야 할 것”이라고 얘기했다.

/스냅타임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