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팩트체크]중국이 한국인 차별?…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한국인만 선정해 불이익 주지 않아
"한국, 자유로운 나라…이해 못하는 부분 있어"
주중대사관 "한국인, 자가격리 준수" 당부
  • 등록 2020-03-04 오전 12:00:00

    수정 2020-03-04 오후 12:04:43

중국 이동통신사 롄퉁(차이나텔레콤)이 만든 출입문 경보기가 톈진시 한 주택에 부착돼 있다. 차이나텔레콤은 ‘코로나19’ 관련 자가 격리자 관리에 이를 사용하고 있다며 인력자원과 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사진=차이나텔레콤 웨이보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설연휴에 맞춰 한국에 왔는데 개학이 늦춰져 한달 넘게 귀국 일자를 잡지 못하고 있어요. 요즘 한국인 아파트에 ‘빨간 딱지’가 붙는다는 등 이런 뉴스를 보고 있으면 돌아갈 길이 걱정됩니다”

중국 명문 칭화대에서 유학 중인 이 모씨는 “중국 내 격리 상황이 정말 심각하냐”며 이처럼 물었다. 한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중국 각 지역에서 한국인 격리를 강화한다는 소식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는 한국인만 차별해 적용하는 조치가 아니고, 그동안 중국인에 한해서 적용했던 조치를 한국·일본 등 코로나19 확산 국가의 외국인까지 포함해 확대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겼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진실에 가깝다. 또한 일부 지역의 아파트 단지에서 시행한 내용이 마치 중국 전역에서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는 것처럼 부풀렸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기환 베이징한국인회 교민안전센터장은 “저도 베이징에서 한국인이 가장 많은 왕징 지역에 거주하고 있지만 특별히 한국인을 선정해서 불이익 주는 건 없다”며 “간혹 불편함을 토로하시는 분이 있는데, 이건 한국인 뿐 아니라 외지에서 돌아온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설명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한국에서 이를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건 중국의 통제체제가 익숙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서 센터장은 “한국은 자유로운 나라이고, 강제 격리라는 것 자체가 없기에 이해를 못하는 부분이 있고 불만을 제기하기도 한다”며 “가족과 본인의 안전을 위해서 한국과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중국의 방침을 따라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실제로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 내에서는 한국에선 상상할 수 없는 강력한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중국 최대 SNS 웨이보에서는 “고향을 다녀와 14일간 격리하고 있다” “집 앞에 봉인딱지가 붙었다”는 글을 쉽게 볼 수 있다.

심지어 일부 지역에서는 외지에서 온 중국인들이 문을 열 때마다 문자로 알림이 가는 경보기를 부착한 곳도 있고, 자가용을 쓸 수 없게끔 차 문에 딱지를 붙이기도 했다.

헤이룽장성 치치하얼시 한 단지의 관리요원들이 외지에서 돌아온 주민의 차량에 딱지를 붙이고 있다. 사진=웨이보 캡쳐
최근 들어 중국 지방정부가 한국을 비롯한 국제선 탑승객에 대해 엄격한 기준을 두기 시작하면서 긴장감이 커진 건 사실이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이탈리아, 이란 등에서 온 중국인들이 잇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되는 등 역유입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발열자가 나오면 다른 승객들도 강제 격리하는 만큼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당사자 뿐 아니라 다른 승객들까지 피해를 입힐 수 있어서다.

주중한국대사관도 나서서 한국인들이 자가격리 지침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안후이성에서 한국인 직원 2명이 호텔에서 자가격리 하던 중 임의로 다른 직원들이 지내고 있는 원래 거주지로 복귀했고, 이를 인지한 이웃들이 대문에 강목을 박았다가 제거한 사건이 발생하는 등 갈등이 커질 수 있어서다.

주중한국대사관은 지난 2일 공지를 통해 “중국의 코로나19 방역조치도 대폭 강화됐고, 대사관과 각 지역 총영사관은 우리 국민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중국 지방정부와 협조하고 있다”며 “자가격리 중이신 분들은 힘들더라도 관련 지침을 준수해 뜻하지 않는 불편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라고 전했다.

중국에서 거주 중인 한국인들 역시 초반과 다르게 최근 들어서는 함께 격리 방침을 준수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자가 격리 중인 주재원 A씨는 “격리 생활이 답답하기도 하고, 외국인을 자국민과 같은 잣대로 지나치게 통제한다고 생각했었지만, 또 입장을 바꿔보면 이해 간다”며 “중국인들이 출근도 못하고 한달 넘게 격리 생활을 해오면서 이제 막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더욱 예민하게 통제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