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전여빈 "엄태구, 송중기 선배보며 연기 다짐 되새겨" [인터뷰]②

두 선배, 결은 다르지만 연기에 대한 사랑, 진심 같아
엄태구는 에너지 응축, 송중기는 발산하는 스타일
차승원 선배, 분위기 메이커…슛 돌면 마 이사로 돌변
  • 등록 2021-05-04 오전 8:00:00

    수정 2021-05-04 오전 8:00:00

배우 전여빈. (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드라마 ‘빈센조’와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으로 두 차례 연기 변신에 성공한 전여빈이 각각의 작품에서 합을 맞춘 선배 배우 송중기와 엄태구와의 연기 호흡을 회상하며 감사를 전했다.

배우 전여빈은 2015년 영화 ‘간신’의 조연으로 늦깎이 데뷔해 장르와 비중을 가리지 않고 여러 작품을 통해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그가 처음 업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건 2018년 영화 ‘죄많은 소녀’에서 주연 영희 역을 만나면서다. 이 작품으로 여러 영화제의 연기상을 휩쓸며 슈퍼루키로 떠오른 전여빈은 2019년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로 안방극장의 눈도장을 찍었다. 그리고 올해 영화 ‘낙원의 밤’과 드라마 ‘빈센조’를 잇달아 히트시키며 대세 주연배우로 존재감을 확실하게 굳혔다.

전여빈은 지난달 9일 넷플릭스 개봉한 ‘낙원의 밤’에서 상대조직의 보스를 살해한 뒤 제주도로 피신한 태구(엄태구)를 잠시 보호해준 무기 거래상 쿠토(이기영)의 조카 재연을 연기했다. 전여빈이 맡은 재연은 시한부 삶을 선고 받고, 살해당한 부모의 복수를 꿈꾸며 권총을 항상 몸에 지니고 다닐 정도로 사격 연습에 매진하는 인물이다. 가족을 잃은 것도 모자라 타 조직의 보스를 살해한 대가로 최악의 상황까지 몰린 태구와, 똑같이 부모를 잃고 그 못지않은 최악의 상황에 처한 재연. 영화는 다른 듯 비슷한 두 사람이 조금씩 가까워지는 과정과 삶의 벼랑 끝에서 지르는 마지막 반격과 피비린내 나는 밤을 그린다.

전여빈은 지난달 말 ‘낙원의 밤’ 관련 취재진과 진행한 화상인터뷰에서 엄태구에 대해 “속으로 집중해 에너지를 응축하는 스타일이시다”라며 “연기에 대한 몰입, 집중력이 뛰어나셔서 그런 지점이 저에게 많은 자극을 줬다”고 회상했다.

엄태구와의 인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전여빈은 “태구 선배님은 영화 ‘밀정’ 당시 제가 단역으로 출연했을 때 처음 뵀다. 그 때는 정말 간단히 서로 인사만 하는 자리라 이야기를 나누진 못했다. 다만 서로 안면이 있는 상태에서 태구 배우님이 ‘죄많은 소녀’를 보신 뒤 저를 좋게 봐주셨다고 들었다”며 “이후 ‘낙원의 밤’ 촬영장에서 만났을 때 저에게 영화 너무 잘 봤다고 먼저 말을 걸며 소감을 말씀해주신 기억이 난다. 저야 이미 워낙 좋은 선배님이라 처음 마음을 열고 있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박훈정 감독님이 저와 태구 배우님을 캐스팅하셨다는 것 자체가 도전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저희는 이렇게 저희가 만난 사실 만으로 감사하고 있었다”라며 “암묵적이었지만, 꼭 좋은 호흡을 주고 받자는 결연한 의지를 서로에게서 많이 느꼈다. 감독님을 주축으로 셋이 정말 단단한 관계를 구축했는데 이는 감독님이 정말 많은 노력을 해주신 덕이다. 감독님이 저희 데리고 맛집도 가주셨고 함께 산책도 하며 자연스레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 시간들이 계속 쌓여 나가면서 자연스레 서로를 알게 되며 좋은 동료가 된 것 같은데 그게 영화 속 케미로 발현된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빈센조’로 함께 호흡한 송중기는 어땠을까. 전여빈은 지난 2일 막을 내린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인 빈센조 까사노(송중기 분)와 함께 ‘악의 방식으로 악을 처단하는’ 독종 변호사 홍차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바 있다. 홍차영은 ‘정의 대신 돈’을 외치는, 거대 기업 바벨기업에 충성하는 대형 로펌 ‘우상’의 잘 나가는 변호사로 명성을 떨쳤다. 하지만 바벨 세력에 의해 아버지가 살해됨을 알게 된 뒤 이를 박차고 나와 빈센조와 손을 잡고 ‘악의 방식’으로 그들을 복수하기로 결심한 인물.

전여빈은 송중기에 대해서 역시 “중기 선배님은 태구 선배님과 다르게 에너지를 발산하며 만들어나가는 스타일로 두 분이 결이 다르다”면서도 “두 분 다 몰입력과 집중력이 뛰어나시다는 점에선 같다. 연기에 진정한 사랑과 진심을 보여주시는 분들이다. 이미 훌륭한 선배님들이신데도 그렇게 계속 애를 쓰시는 모습을 보면서 저 역시 무뎌지지 말아야겠다는 다짐을 되새기기도 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또 “그렇게 좋은 사람들을 만났기에 저 역시 자랄 수 있었다. 저는 옆에 있는 사람들에게 에너지를 많이 얻는 사람이라 두 선배의 에너지를 정말 많이 받았다. 좋은 선배님들을 만나 참 다행이라 생각했다”고 공을 돌리기도 했다.

‘낙원의 밤’에서 마 이사로 활약한 차승원에 대한 이야기도 들어볼 수 있었다. 전여빈은 “예능 속 이미지와 똑같으시다”며 “차승원 선배님이 현장에 오시면 긴장한 저와 태구 선배님을 녹여주시는데다 감독님까지 웃게 만들어주시는 분위기 메이커가 돼 주신다. 그러면서도 슛 들어가면 언제 그랬냐는 듯 마 이사로 돌아가신다. 마 이사를 연기하면서도 자신 본연의 재치와 매력을 뽐내주시니 모니터링하면서도 부럽고 기뻤던 기억”이라고 했다.

지금까지 작품 활동을 하며 느낀 가장 뿌듯한 순간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전여빈은 “현장에 있을 때 함께하는 배우, 스탭들을 바라볼 때 뿌듯하다. 서로가 본 것을 이야기하고 흥분할 때 그 순간 기쁜 마음이 느껴질 때가 있다. 그 속에 함께 있는 것 자체로 뿌듯하다”고 했다.

배우 혹은 전여빈으로서 롤모델이 되는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는 “하루하루를 잘 살아가고 남에게 피해주지 않으며 열심히 살아내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 그런 사람이 롤모델”이라고 답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