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 대북 식량지원 문제 논의중

"아직 미국 정부가 식량 지원 결정은 안해"
  • 등록 2011-02-03 오전 10:05:32

    수정 2011-02-03 오전 10:05:32

[노컷뉴스 제공] 북한이 미국에 식량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에서도 대북식량 지원 문제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대북 식량지원 사정에 밝은 미국의 외교 소식통이 2일 "북한에 대한 미국의 식량 지원과 관련해 많은 대화와 논의가 진행 중에 있다" 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미국 정부가 2008년 대북 식량을 지원할 당시에도 깊이 관여한 이 소식통은 "그러나, 북한이 분배 감시에 관한 기준을 충족하는 데 큰 문제는 없다고 보지만, 아직 미국 정부가 식량 지원을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또 미국의 전직관리도 최근 "북한이 미국에 식량 지원을 요청하면서 분배 감시에 대한 요구를 수용한다는 내용도 오고 갔다"고 전해 사실상 미국의 대북 식량 지원 문제가 논의 중인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한편, 국내 언론에서 미국이 대북식량 지원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타진했다는 보도가 있은 뒤 미국 국무부는 31일 "지원한 식량에 관한 분배 감시의 투명성을 언급하며 현재 북한에 대한 미국의 인도주의적 지원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금까지 국무부는 "지원계획은 없지만, 식량 지원을 중단하지 않았으며 인도주의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별개"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도 최근 자유아시아방송에서 "미국과 북한의 대화가 재개되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식량 지원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엔 세계식량계획의 나나 스카우 북한 담당 대변인은 "미국의 식량 지원에 관한 소식을 아직 듣지 못했으며 오는 5일, 북한의 식량 사정을 점검하기 위해 일주일간 북한을 방문한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2008년 북한에 지원하기로 한 50만 톤의 식량 가운데 16만 9천 톤을 미국의 대북 민간기구를 통해 전달했지만, 분배 감시의 투명성을 위해 한국어를 구사하는 감시요원 증원 문제로 갈등을 빚은 이후 이듬해 3월 지원을 중단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