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9.55 15.94 (-0.53%)
코스닥 1,000.13 8.82 (-0.87%)

[도쿄올림픽]여홍철 “딸 여서정 신기술 연습 중.. 파리 올림픽 기대”

  • 등록 2021-08-02 오전 8:53:09

    수정 2021-08-02 오전 8:54:37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여홍철(50) 경희대 교수가 2020도쿄올림픽 여자체조 도마에서 동메달을 딴 딸 여서정(19)에 대해 “신기술을 연마하고 있다”며 파리 올림픽서 호성적을 기대했다.

1996애틀랜타 올림픽 남자도마 은메달리스트인 여 교수는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여 교수는 “딸과의 통화에 2차시기 때는 많이 아빠도 아쉬웠다 이야기하니까 본인도 그 이야기를 하더라도 그런데 자기는 메달을 일단 딴 자체만으로도 너무 기쁘다고 그랬다”고 전했다.

여서정. 사진=연합뉴스
여 교수는 “서정이가 6살쯤 체조를 하고 싶다고 했다”며 그때는 “나이가 어리고 아빠 엄마를 따라 체조장에 자주 가다 보니까 체조 선수를 보면서 그런 느낌이 들었겠구나는 그런 생각으로 반대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1년이 지나도 체조선수가 되고 싶다고 하고 2년이 지났는데도 체조선수가 되고 싶다 라고 하니, 아 진짜 서정이가 체조선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갖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구나’ 해서 지금 생각하면 더 빨리 시작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라며 “미국이나 유럽 선수들은 보통 체조를 5, 6살 때 시작한다”라고 전했다.

여 교수는 한국여자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 기록까지 세운 딸에 대해 “지금 신기술 하나를 더 연습하고 있다고 하더라”며 “지금은 완성단계가 아니기 때문에 이야기를 잘 안 하지만 만약 신기술이 완성된다면 주위에서도 파리올림픽 금메달 가능성이 있다라는 이야기를 한다”고 밝혀 이목을 모았다.

여서정은 지난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33점을 획득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1996년 애틀란타 올림픽 도마 은메달리스트인 아버지 여홍철 교수에 이은 값진 메달로, 대한민국 최초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도마’ 여서정, 동메달.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