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심각한 인력난…아마존, 시급 18달러로 또 올린다

일부 지역은 보너스 3000달러에 시급 22.5달러 계획
  • 등록 2021-09-15 오전 4:08:53

    수정 2021-09-15 오전 4:08:53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평균 임금을 시간당 18달러로 인상한다. 온라인 배송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었지만, 인력 채용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13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아마존은 직원 평균 시급을 18달러로 올렸다. 아마존은 지난 2018년 시급을 최저 15달러로 정했고 올해 5월 17달러로 다시 올렸다. 이번에 재차 인상에 나선 것이다.

아마존은 아울러 일부 지역의 경우 3000달러의 계약 보너스를 지급하고, 시급을 22.5달러까지 올릴 예정이다.

아마존은 최근 시간제 근로자을 대상으로 대학교 학비 50%와 교재 비용을 지원하기로 해 화제를 모았다. 지원 대상은 무려 75만명이다.

아마존이 임금을 잇따라 올리는 것은 인력 채용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아마존은 팬데믹 이후 45만명을 추가 채용했지만 온라인 배송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최근 들어 인력난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마존이 임금 인상 계획과 함께 창고·운송 근로자 12만5000명 이상을 추가 고용할 예정이라고 밝힌 이유다. 특히 아마존 프라임 회원들을 위한 당일 배송 업무에 주로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현상은 아마존뿐만 아니다. 대형 유통 체인인 월마트, 타깃 등도 시급 인상, 대학 등록금 지원 등을 통해 인력난에 대응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