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說의 정치학]윤석열이 김대중 전 대통령 모형과 악수한 이유

광주-목포-김해, 1박 2일 일정 광폭행보
가는 곳 마다 '국민통합' 강조…중도층 공략 포석
  • 등록 2021-11-13 오전 7:00:00

    수정 2021-11-13 오전 7:00:00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 10일~11일 이틀간 호남과 영남 일정을 소화하며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국민의힘의 보수층의 지지로 대선후보로 얻은 만큼 중도층 등 외연확장을 위한 전략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1일 오전 전남 목포시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를 방문, 김 전 대통령의 1대1 크기 등신대와 악수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10일 광주 5·18묘지 앞에서 묵념과 사과를 했던 윤 후보는 다음날인 11일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거쳐 경남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았다. 1박2일간 동서(東西)를 횡단하는 이같은 강행군은 국민대통합 의지를 대외적으로 보여주고 중도층과 진보층을 포섭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외연확장을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윤 후보의 호남행은 지난달 전두환 옹호 논란 이후 22일만이다. 윤 후보는 성난 호남 민심 수습을 위한 조치였다. 다만 호남 현지 민심은 그의 사과를 두고 ‘진정성이 떨어진다’고 평가절하했다. 일방적인 사과란 주장이었다. 하지만 대선 링에 오른 윤 후보가 광주에서 직접 사과에 나서면서 향후 여권의 공격을 방어할 최소한의 조치를 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치적 의미에서는 여권의 화력을 약화시켰다는 것이다.

일각에서 광주 방문을 두고 정치 자작극이라는 비판에 대해 윤 후보는 “저는 쇼는 안 한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이 순간 사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상처받은 국민, 특히 광주 시민 여러분께 이 마음 계속 갖고 가겠다”고 한 다짐했다. 호남 구애의 진정성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튿날 호남 정치의 맹주인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를 찾아 ‘DJ정신’을 계승하고 국민통합 메시지를 냈다. 윤 후보는 “김대중 정신하면 가장 먼저 내세울 것이 국민통합”이라며 “대통령이 되셔서 자신을 힘들게 했던 분들을 다 용서하고 IMF 국란을 극복하는 데 국민 통합이라고 하는 큰 밑그림으로 국난 극복을 해내셨다”고 평가했다. 호남 방문을 격렬히 반대한 시위에 대해 윤 후보는 “저를 반대하고 비판하시는 분들도 다 존중하고, 제가 차기 정부를 맡더라도 저를 반대하는 분들을 다 포용하고 국가정책을 펴나갈 것”이라고 했다.

봉하마을로 이동한 윤 후보는 다시 한 번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두 분 다 통합을 강조하셨고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특히 소탈하고 서민적이면서 기득권과 반칙, 특권 이런 것과 많이 싸우셨다”며 “국민 통합이라는 게 용서해야 통합도 있지만 부당한 기득권을 타파함으로서 국민 통합에 기여하는 측면이 있다. 두 분에게 이런 정신 잘 배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께서는 국민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으신, 또 특히 우리 젊은층 청년세대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으신 분이고 소탈하고 서민적이고 국민에게 다가가는 대통령이셨다”고 평가했다. 이번 지방일정의 전략적 목표를 드러낸 대목이다.

비록 권양숙 여사가 화답하지 않았지만 예방을 추진한 것만으로도 반대 진영에 대한 화해의 제스처를 먼저 취해 윤 후보가 국민통합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