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날씨]장맛비 충청권 아래로…"집중호우 대비 필요"

  • 등록 2022-06-24 오전 6:00:00

    수정 2022-06-24 오전 6:00:00

[사진=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23일 전국적으로 내린 올해 첫 장맛비는 금요일인 24일까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내리는 비는 24일 새벽 중부지방부터 차차 그치기 시작해 오전 대부분 그치겠다.

다만 남해안은 오후까지, 제주도는 밤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다.

특히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과 강원영서는 23일 밤까지, 충청권과 남부지방은 23일 밤부터 24일 아침 사이, 제주도는 24일 새벽부터 낮 사이 강수가 집중되겠다. 이 때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산사태나 농경지 침수, 범람 등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기상청은 “이번 비는 강수량의 지역간 차이가 크고 짧은 시간에 매우 많은 비가 집중되는 곳이 많아 사전에 대비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17~20도, 최고기온 24~29도)보다 높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내외로 올라 덥겠다.

아침최저기온은 19~25도, 낮최고기온은 24~33도로 예상된다.

대기불안정으로 서해안과 전남남해안, 경상권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순간풍속 20㎧ 내외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순간풍속 15㎧ 내외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대부분 해상엔 바람이 35~60km/h(10~16㎧)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특히 동해바깥먼바다 5.0m 이상)로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