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점 가자, 물약 사줘…리니지에 '음성명령' 연내 도입"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 인터뷰
PC·모바일 리니지 모두 가능..간단한 용어부터 적용
AI스피커보다 빠른 인식 중요..게임 용어 이해해야
  • 등록 2019-05-28 오전 5:00:00

    수정 2019-05-28 오전 5:00:00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이 24일 판교 R&D 센터에서 이데일리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엔씨 제공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이르면 올해 안에 간단한 음성명령부터 리니지에 적용할 계획입니다. 게임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이를테면 ‘상점으로 가자’, ‘물약 사줘’ 같은 것들요. PC와 모바일에 모두 적용될 수 있지만 외부 소음이 적은 PC게임이 좀더 좋은 환경이기는 합니다.”

엔씨소프트(036570)가 올 2월 처음 공개한 ‘보이스 커맨드(Voice Command)’를 이르면 올해부터 리니지에 적용한다. 이재준(49) 엔씨소프트 AI센터장은 지난 24일 판교 엔씨소프트 R&D센터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엔씨는 주요 게임사들 가운데 가장 빠른 2011년부터 AI(인공지능) 개발을 시작했으며, 야구정보 서비스 ‘페이지(PAIGE)’와 게임 개발 자동화 도구 등에 AI를 적용했다. 이 센터장은 엔씨가 AI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을 때부터 조직에 합류해 지금까지 이끌고 있다.

보이스 커맨드는 엔씨 AI센터가 개발 중인 프로젝트의 일부다. 엔씨는 보이스 커맨드가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의 자동전투와 비슷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센터장은 “음성인식은 게임 접근성을 높이게 될 것이다. 이용자가 장시간 지켜볼 수 없으므로 자동전투를 실행하는 것처럼, 음성인식을 적용해 도움을 주는 역할이다. 나이드신 분들이 공성전을 할 때 어려울 수 있는데 이럴 때 음성인식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현재의 음성인식은 AI 스피커와 비슷한 수준이므로 발전시켜야 할 부분이 많이 남아있다. 게임 이용자가 짧은 순간에 대상을 지칭할 수 있는 단어만 해도 무수히 많기 때문에 AI센터에서는 ‘군주1’, ‘군주2’, ‘군주3’ 등으로 지칭한다든지 하는 좀더 쉬운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

이 센터장은 “AI 스피커는 1, 2초 정도 늦어도 되지만 게임은 실시간 전투가 빠르게 이뤄져야 하므로 늦어서는 안된다”며 “빠른 시간 내에 응답하려면 서버에서 응답하는 것이 아니라 단말기 안에서 음성인식 처리를 할 수 있어야 한다. 또 음성인식 때문에 게임이 지연되면 안되므로 여러가지로 고려해야 할 점이 많다”고 말했다.

구글과 애플, 삼성전자(005930) 등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음성인식 기술 수준을 높여가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활용하지 않고 엔씨가 별도 음성인식 기술을 꼭 개발해야 하는 것일까. 이 센터장은 원천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기업들이 개발한 음성인식 기술이 정확도를 높여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일반 인식은 이들이 잘하겠지만, 게임 명령어는 독특하다. 이들이 게임 명령어에 집중해줄 리 없으며 단말기 안에서 음성명령이 작동해야 하므로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엔씨는 최근 개발 중인 신작 일부의 기획부터 프로그래밍, 테스트 등에 AI를 적용하는 등 활용도를 높여가고 있다. 특정 게임 캐릭터의 기술이 다른 캐릭터에 비해 지나치게 막강하다거나 혹은 불리하지 않도록 균형을 잡아주고, 글로벌 진출을 위한 번역의 오탈자를 잡는데도 AI가 활용된다. 게임 캐릭터의 생동감있는 동작을 구현할 때 미처 모션캡처를 하지 않은 부분도 AI가 자연스럽게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이 센터장은 “3,4년 전만 해도 사내에서 AI 기초 강의를 진행했지만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을 정도로 AI 활용에 대한 내부 인식이 좋아졌다”며 “사람이 미처 잡아내지 못하는 문제들을 집어내고, 고품질 그래픽을 만들어내는 데 AI는 많은 도움이 된다. 앞으로 AI는 게임 개발 프로세스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고 다른 게임사들과 차별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