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뮤직카우, '방과후 설렘' 손잡고 오디션 최초 음원 옥션 프로모션

  • 등록 2021-11-26 오전 9:43:02

    수정 2021-11-26 오전 9:43:02

(사진=뮤직카우·펑키스튜디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와 ‘방과후 설렘’이 손잡고 옥션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오는 28일 오후 8시 20분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방과후 설렘’은 12~14세의 1학년부터 19세 이상 4학년까지 총 83명의 연습생이 출연, 가수 옥주현, 권유리(소녀시대 유리), 아이키, (여자)아이들 소연 등 역대급 담임 선생님 라인업까지 구축하며 주목받고 있다.

오디션 프로그램 최초로 진행되는 방식도 화제다. ‘방과후 설렘’ 방송 이전에 진행된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에서는 아동심리 전문가 오은영 박사를 투입해 출연진들의 심리를 케어하며 연습생들의 성장을 도왔을 뿐 아니라, 그 외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했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음원의 인접권도 팬들과 공유된다. 팬들은 투표를 통해 직접 글로벌 걸그룹 만들기에 동참하고 이후 뮤직카우 옥션을 통해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을 구매한 뒤 보유한 지분만큼 매월 저작권료도 받게 된다. 각종 음원 사이트나 유튜브 등에서 많이 듣고 응원하는 만큼 발생된 음원 저작권료를 아티스트와 팬이 함께 받는다.

이번 프로모션은 ‘듣는 음악’에서 ‘소장하는 음악’의 형태로 아티스트와 팬들이 함께하는 ‘저작권료 공동체’ 공유 문화를 알리고, 팬들의 기여에 보답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는 팬들이 투표 참여 등만 가능했던 반면, 이번 기회를 통해서는 끈끈한 연대는 물론 팬들의 권리를 만들어 갖게 되는 셈이다. 옥션은 방송 음원 출시 이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추후 뮤직카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뮤직카우 관계자는 “아티스트와 팬이 상호작용하며 서로에게 영향력을 주는 건강하고 끈끈한 관계가 형성되길 바란다”며 “아티스트, 작곡가, 작사가, 팬 모두가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과 지속적으로 협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