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누가 이기든 KO로 끝난다' 루이스vs다우카우스, UFC 헤비급 빅매치

  • 등록 2021-12-18 오후 1:47:33

    수정 2021-12-18 오후 1:49:35

데릭 루이스. 사진=UFC 제공
크리스 다우카우스. 사진=UFC 제공
데릭 루이스 vs 크리스 다우카우스. 사진=UFC 홈페이지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UFC ‘헤비급 최다 KO승’ 데릭 루이스(36·미국)과 최근 4연속 KO승 중인 ‘무패파이터’ 크리스 다우카우스(32·미국)가 정면 충돌한다.

UFC 헤비급 랭킹 3위 루이스와 7위 다우카우스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UFC 에이펙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나이트 : 루이스 대 다우카우스’ 대회에서 메인이벤트 대결을 펼친다.

통산 25승 8패를 기록 중인 루이스는 헤비급에서도 가장 강력한 펀치력을 자랑하는 파이터로 잘 알려져 있다. UFC에서만 12번의 KO/TKO승리를 거뒀다. 이는 UFC 전 체급을 통틀어 최다 KO 승리 공동 1위 기록이다.

루이스는 UFC 헤비급 현 챔피언 프란시스 은가누(35·카메룬)에 대적할 유력한 도전자로도 언급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8월 시릴 가네(31·프랑스)와 잠정 타이틀전에서 패배를 당해 4연승을 달리던 기세가 한풀 꺾였다. 가네의 철저한 아웃 파이팅에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무너졌다.

이번 대결에 앞서 루이스는 “내년 말 타이틀전을 목표로 다시 도전하고 싶다”며 “다우카우스를 잡고 톱5에 있는 (헤비급 공식 랭킹 2위) 전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와 싸우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루이스와 맞붙는 다우카우스는 옥타곤 5연승에 도전한다. 2020년 UFC에 데뷔한 이래 4경기 연속 피니시 승리를 거뒀다. 그 기세를 바탕으로 이번에 생애 첫 메인이벤트 경기 기회를 잡았다.

다우카우스는 최근까지 필라델피아시 경찰로 근무했다. 경찰과 선수 생활을 평행하다가 최근 격투기에 전념하기 위해 10년 이상 해온 경찰 생활을 그만뒀다. 이번 루이스전은 풀타임 파이터가 된 이후 처음 갖는 경기다.

다우카우스는 “난 지금 오로지 격투기에만 집중하고 있다. 내 미래가 어떻게 될지 정말 기대된다”면서 “100% 이 일에 몰두했을 때 내 기술과 능력이 어디까지 올라가게 될지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루이스와 다우카우스는 나란히 신장(190.5cm)이 같다. 반면 체중인 117.91kg의 루이스가 113.38kg의 다우카우스보다 약 4kg 이상 더 나간다. 리치도 루이스(200.66cm)가 다우카우스(193.04cm)보다 길다.

루이스는 시릴 가네, 주니오르 도스 산토스 등 리치를 활용해 먼거리에서 타격전을 펼치는 선수에게 약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다우카우스는 리치가 길지 않고 치고 빠지는 아웃파이팅 스타일도 아니라 루이스가 수월하게 경기를 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하지만 다우카우스도 상대를 한 방에 쓰러뜨릴 수 있는 강력한 펀치 파워와 스피드를 갖추고 있어 루이스도 결코 방심할 수 없다. 헤비급의 넉아웃 전문가 대결답게 누가 이기든 초반 피니시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

이번 대회에선 최두호에게 첫 패배를 선사했던 베테랑 파이터 컵 스완슨(38·미국)도 나선다. 스완슨은 ‘옥타곤 11년 차’ 대런 엘킨스(37·미국)와 격돌한다.

스완슨은 최두호를 이겼던 2016년만해도 UFC 챔피언에 도전할 후보로 손꼽혔다. 하지만 최근에는 급격히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최근 치른 7경기에서 2승 5패에 그쳤다. 바로 직전에 열렸던 킥복서 출신 기가 치카제(33·조지아)에게도 1라운드 TKO 패배를 당했다. UFC 퇴출을 피하고 격투기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위해서라도 이번 경기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한편, 2021년 마지막을 장식할 ‘UFC 파이트나이트 : 루이스 대 다우카우스’의 메인카드 경기는 19일 일요일 오전 9시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에서 생중계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