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래퍼 이영지 "틱톡 계정 해킹 당했어요"

  • 등록 2022-07-05 오전 9:56:32

    수정 2022-07-05 오전 9:56:32

(사진=이영지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래퍼 이영지가 틱톡 계정 해킹 피해를 입었다.

이영지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나 틱톡 해킹 당함”이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해킹을 당해 아이디와 사진이 모두 변경된 이영지의 틱톡 계정 캡처 화면이 담겼다.

이영지는 “비밀번호 바꾸려고 로그인했는데 인증코드 메일을 본인(해킹범) 메일로 바꿔놓음”이라며 당혹스러움을 드러냈다.

해킹범과의 메신저 대화내역도 공개했다. 이영지는 “달라”, “내가 뭘 잘못 했냐”, “착하게 살자 우리” 등의 말을 건넸지만 해킹범은 700달러를 요구했다. 그러자 이영지는 “700달러 같은 소리 하고 자빠졌네”라고 분노를 표했다.

끝으로 이영지는 팬들에게 “비밀번호 자주 바꿔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절대 남 일이 아니다. 비밀번호 수시로 바꾸시는 습관들이길. 여윳돈 700달러 남는 분들은 괜찮은”이라고 덧붙이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영지는 현재 tvN 예능 프로그램 ‘뿅뿅 지구오락실’에 출연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