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크라 선수들 앞 '푸틴' 이름 외친 페네르바체, UEFA 중징계

  • 등록 2022-08-06 오후 1:41:36

    수정 2022-08-06 오후 1:41:36

김민재의 전 소속팀 페네르바체(터키)가 팬들의 무개념 행우로 인해 중징계를 받게 됐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괴물 수비수’ 김민재(토리노)의 전 소속팀 페네르바체(튀르키예)가 유럽축구연맹(UEFA)으로부터 무거운 징계를 받았다.

UEFA는 6일(한국시간) 팬들이 비상식적이고 무분별한 행동을 범한 페네르바체 구단에 벌금 5만유로(약 6600만원)와 다음 UEFA 주관 클럽대항전 홈 경기 시 관중석 부분 폐쇄의 징계를 부과했다. 이로써 페네르바체는 한 차례 UEFA 클럽대항전 홈경기를 최소 5000석 정도의 관중석을 비워둔 채 경기를 치러야 한다.

문제는 지난달 28일 튀르키예 이스탄불의 쉬크뤼 사라졸루 경기장에서 열린 페네르바체-디나모 키이우(우크라이나)의 2022~23 UEFA 챔피언스리그 2차 예선 2차전 때 일어났다.

페네르바체는 후반 12분 상대 팀 비탈리 부얄스키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키이우 선수들이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순간 다수의 페네르바체 홈팬들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이름을 외치는 일이 벌어졌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으로 고통받는 상황에서 나온 페네르바체 팬들 행동에 대해 축구계 안팎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커졌다.

페네르바체는 그동안 “일부 팬들의 행동일 뿐이며 문제 행동이 20초 밖에 이어지지 않았다”며 “그조차도 키이우 선수들의 과장된 세리머니 탓에 관중들이 흥분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UEFA는 조사 결과 페네르바체에 책임이 있음을 인정했다. 결국 페네르바체는 UEFA 징계를 피하지 못했다. 페네르바체는 당시 2차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1-2로 져 대회 본선 진출에도 실패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