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X김사랑, '사랑하는 은동아' 첫 호흡 어땠나

  • 등록 2015-04-29 오전 8:22:55

    수정 2015-04-29 오전 8:22:55

사랑하는 은동아
[이데일리 스타in 강민정 기자] 반가운 스타들의 복귀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종합편성채널 JTBC 새 금토 미니시리즈 ‘사랑하는 은동아.’ 배우 주진모와 김사랑의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돼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순정에 반하다’ 후속으로 방송되는‘사랑하는 은동아’는 두 남녀의 20년 세월에 얽힌 운명적 사랑을 그리는 서정 멜로로, 한 여자를 향한 톱스타의 지독하고 순수한 사랑을 아날로그 감성으로 녹여내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할 예정이다. 지난 4월 9일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된‘사랑하는 은동아’첫 대본 리딩에는 이태곤 PD를 비롯해 주진모, 김사랑, 김태훈, 김유리, 백성현, 서갑숙, 남경읍, 이영란 등 전 출연진들이 한 자리에 모여 뜨거운 열정을 쏟아냈다.

이태곤 PD는 대본 리딩 시작에 앞서“이렇게 좋은 배우들과 함께 작업을 할 수 있다니 즐겁기만 하다. 여러분들만 믿고 갈테니 잘 부탁드린다”라고 배우들에 대한 믿음을 전했다. 이어 이태곤 PD는 주진모와 김사랑을“현존 최고의 미남 미녀 배우”라는 위트 넘치는 소개를 시작으로 현장에 모인 30여 명의 배우들을 애정 어린 멘트와 함께 일일이 소개해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이날 배우들은 첫 대본 리딩이라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놀라운 집중력과 실감나는 표현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대본 속 차진 대사들이 오고가는 가운데 배우들은 개성 뚜렷한 캐릭터에 완벽 몰입해 웃음 가득한 현장을 만들어냈다.

특히 주진모는 진지함과 코믹함을 넘나드는 능청 연기로 톱스타이자 한 여자만을 사랑하는 순정남 지은호를 매력적으로 표현해내 기대감을 더했다. 또 주진모의 자서전 대필작가‘정은’역으로 4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를 앞두고 있는 김사랑은 특유의 세련되고 지적인 이미지에 따뜻한 감성을 녹여내 주목받았다. 주진모와 김사랑은 처음 대본을 맞춰보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가슴 설레는 케미를 완성, 두 사람이 앞으로 펼쳐낼 세상 가장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궁금케 만들었다.

20대 현수 역을 맡은 백성현은 당일 자신의 대본 리딩 분량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에 참석해 주진모를 비롯한 선배들의 연기를 꼼꼼히 모니터링하며 체크하는 열의를 보였다. 미모와 지성, 재력까지 완벽한 차도녀 조서령을 연기하게 될 김유리는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하는 여신 미모를 자랑했으며, 짧은 시간동안 캐릭터를 완벽하게 분석해냈을 뿐만 아니라 특유의 똑 부러지는 연기력으로 현장을 압도했다.

전직 야구선수이자 정은(김사랑 분)의 남편 최재호 역을 맡은 김태훈은 최근 MBC 수목드라마 ‘앵그리맘’에서 보여준 소름 돋는 악역 연기와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만반의 준비 중이라고. 이날도 김태훈은 유망한 야구선수였지만 교통사고로 하반신 마비 장애를 가진, 정은을 사랑하기에 늘 불안하고 결핍된 사랑을 하는 남자를 심도 있게 그려내 모두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이들 외에도 현수의 동생인 현아로 분해 싱글맘 의사 역에 도전하는 김윤서를 비롯해 서갑숙 남경읍 이영란 등 연기 내공 탄탄한 중견배우들은 쫄깃한 대사들을 쏟아내며 현장 분위기를 한층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극의 완성도를 더욱 높여줄 신스틸러들의 활약에 기대를 더하는 순간이었다. 배우들은 대본 리딩이 끝난 후에도 이태곤 PD와 각자의 캐릭터에 대해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며 세세한 부분까지 의견을 나눴다. 디테일하고 완벽한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열정을 불태우는 배우들의 모습에 관계자들 역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는 후문이다.

‘사랑하는 은동아’는 ‘네 이웃의 아내’ ‘인수대비’ ‘내 생애 최고의 스캔들’ 등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이는 이태곤 PD와 SBS 극본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 참신한 필력을 검증받은 ‘강구이야기’의 백미경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순정에 반하다’ 후속으로 오는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