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미식로드] 족발의 살점 하나…고단했던 삶을 위로하다

경북 문경의 향토음식 '족살찌개'
1970~80년대 광부들이 즐겨 먹어
  • 등록 2021-09-18 오전 6:00:00

    수정 2021-09-18 오전 6:00:00

경북 문경의 향토음식인 ‘족살찌개’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족발은 돼지의 족(足)을 삶은 뒤 양념에 조려낸 음식이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즐겨 먹고, 멀리 독일에서도 훈제 족발 요리인 슈바인스학세가 유명하다.

우리나라에서는 예부터 돼지 족을 요리에 활용해 왔는데, 특히 궁궐에서도 돼지족이나 소족 등을 족편으로 만들어 먹었다고 한다. 하지만 일반 서민들은 돼지족을 양념에 재운 뒤 먹곤 했다. 같은 돼지고기지만 살코기와 씹히는 맛이 전혀 다른 것이 족발만이 가지고 있는 특징이다. 새우젓 국물을 찍어 상추에 싸 먹는 족발 한 점은 애주가들이 좋아하는 안주로, 사시사철 출출한 저녁이면 생각나는 각별한 먹을거리다. 쫀득쫀득하게 씹히는 족발 특유의 맛은 껍질과 관절 내의 연골을 구성하고 있는 젤라틴 덕분이다

경북 문경에서는 족발을 조금 특별하게 조리해 먹는다. 문경 사람만 아는 족살찌개가 대표적이다. 족살은 족발에 붙어있는 살로, 돼지 앞다리의 살코기와 껍데기를 넣어 김치와 두부 등을 넣고 칼칼하게 끓인 찌개다.



족살찌개의 유래도 재미있다. 족살찌개는 탄광촌이 활황이었던 1970~80년대 광부들끼리 고단한 일상을 위로하며 즐겨먹던 음식이다.

당시 광부들은 목에 낀 탄가루가 기름기 많은 돼지고기와 함께 씻겨 내려간다고 생각해 돼지고기를 즐겨 먹었으며 고기와 어우러진 국물은 막걸리 한잔과 함께 고단한 일상의 쉼표가 돼준 작은 휴식이었다. 1990년대 들어 탄광이 줄어들면서 연탄의 시대는 저물었지만, 막장에서 구슬땀을 흘린 이들의 특별한 밥상은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찌개에는 돼지고기, 무, 두부, 팽이버섯, 새송이버섯, 그리고 어슷어슷 썬 파를 넣었다. 무와 돼지고기는 애벌로 끓여 두부와 버섯과 파, 후추를 뿌려 올려진다. 보기에 나쁘지 않고 얼큰한 찌개로 어떤 맛일까 끓기를 기다려진다. 구수한 냄새를 풍기며 보글보글 먹음직스럽게 끓기 시작한다. 광부들이 즐겨 먹었던 스토리를 더해 음식 브랜드로 탄생한 족살 찌개는 약돌을 먹여 키운 약돌돼지의 쫄깃한 앞다릿살과 껍데기에 두부와 버섯을 듬뿍 넣어 얼큰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