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팀 코리아’가 짓는 페루 신공항 첫삽

사업 관리권 이어 시공권까지 잇달아 수주
폴란드·베트남 등 공항 개발 사업에도 출사표
  • 등록 2021-11-19 오전 6:00:00

    수정 2021-11-19 오전 6:00:00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팀 코리아’가 맡은 페루 신공항 공사가 시작됐다.
현대건설 등이 시공을 맡은 페루 친체로 신공항 조감도. (자료=국토교통부)
페루 정부는 현지 시간 19일 쿠스코 주(州) 청사에서 친체로 신공항 착공식을 열었다.

친체로 신공항은 페루 남동부 친체로에 들어서는 관광공항이다. 옛 잉카문명 유적인 마추픽추와 인접해 있다.

우리 정부는 2019년 정부 간 계약(G2G)으로 친체로 신공항 PMO(사업총괄관리. 발주처를 대신해 설계 검토·시공사 선정·기술 지원·시운전 등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사업)를 수주했다. PMO는 한국공항공사와 도화·건원·한미글로벌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이 맡는다. 올해는 현대건설이 대주주로 참여하는 컨소시엄인 신공항 부지 조성 공사와 본 공사까지 잇달아 수주했다. 공사비는 우리돈으로 총 7000억원으로 추산된다.

국토부는 친체로 신공항을 시작으로 폴란드와 베트남 등 외국 공항 개발 사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서면 축사에서 “본 사업은 인프라 분야 대한민국 최초의 정부 간 계약으로 추진되며 PMO·시공사 등 한국기업들이 다양하게 참여하는 만큼 스마트 공항 등 대한민국이 가진 높은 기술력과 건설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여 본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수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