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기준금리 인상..시중은행 예적금 금리↑

예적금별로 0.2~0.4%포인트 인상 예정
늦어도 다음주 정도면 모든 은행 금리 인상
예적금 금리↑→ 은행 대출금리 상승 예상도
  • 등록 2021-11-26 오전 5:00:00

    수정 2021-11-26 오전 5:00:00

[이데일리 김유성 황병서 기자]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금리 인상에 나서고 있다. 빠른 은행은 26일부터, 늦는 은행들도 다음주께 예·적금 금리를 올린다는 방침이다.

25일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예·적금 금리를 최소 0.2%포인트, 최대 0.4%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신한은행과 NH농협은행은 비슷한 선에서 다음주 정도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하나은행은 26일부터 ‘주거래하나 월복리적금’ 등 적립식 예금 5종에 대한 금리를 0.25 ~ 0.4%포인트 인상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하나은행 여행적금은 최고 연 2.3%에서 연 2.7%로 0.4%포인트 오른다. 하나원큐 적금은 최고 연 2.3%에서 연 2.6%로 0.3%포인트 인상된다. 오는 29일부터는 도전365적금 등 적립식예금 7종과 369정기예금 등 정기예금 6종에 대한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키로 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발맞추어 빠르게 수신금리 인상을 결정했다”며 “예적금 수요자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손님들의 자산증식에 도움이 되고자 금리를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정기예금 금리를 이달 26일부터 연 0.50~1.05%에서 0.75~1.35%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금리 인상 폭은 최소 0.20%포인트(p)에서 최대 0.40%포인트다. 금리가 인상되는 상품은 정기예금 19개와 적금 상품 28개다. 상품별로는 우리 수퍼 정기예금이 최고 연 1.15%에서 최고 1.45%로, 우리 수퍼 주거래 적금은 최고 연 2.55%에서 최고 연 2.80%로 금리가 오른다. 3개 입출식 통장 상품의 금리는 0.1 ~ 0.15%포인트 인상된다.

인상된 금리는 26일부터 가입하는 상품에 대해 적용되며, 대면·비대면 채널 가입 모두 동일하다. 입출식 통장은 기존 가입 고객에도 적용된다. 농협은행과 신한은행, KB국민은행 등은 차주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은행 관계자는 “보통은 금리 인상 뒤 열흘 이내로 수신 금리가 결정된다”면서 “타 은행과 비슷한 수준의 인상 폭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이번 금리 인상으로 대출 금리도 따라 올라갈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은행 대출자금 재원의 70~80%가 예적금에서 나와서다. 예적금 금리가 오르면 대출 금리도 따라서 오르곤 한다.

실제 예·적금 금리가 일제히 오르면 코픽스(COFIX)도 따라서 상승하곤 했다. 은행권 전체적으로 0.2%포인트 가량 오른다면, 코픽스 산정에서 그만큼 더 상승하는 식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결국 주담대 대출자의 부담 가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