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기부, 해외인증규격 적합제품 기술개발에 76억원 지원

2022년 해외인증규격 적합제품 기술개발사업 공고
수출국 인증·규격 적합 제품개발 위한 중기 R&D 지원
  • 등록 2022-01-12 오전 6:00:00

    수정 2022-01-12 오전 6:00:00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중소벤처기업부는 해외시장 진입을 위해 수출국가의 인증규격에 적합한 제품개발을 위한 ‘2022년 해외인증규격 적합제품 기술개발사업’을 공고한다고 12일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해외인증규격 적합제품 기술개발사업’은 중소기업의 해외인증규격에 적합한 신제품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이 해외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각 국가 및 협회에서 요구하는 인증과 해외인증규격에 맞는 제품개발과 인증 테스트를 동시에 진행해야 하는 부담으로 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이번 사업을 통해 미국(FDA·EPA)과 유럽(CE) 등 해외인증 획득으로 사업화 성공 및 수출확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이번 사업에 참여해 성과를 낸 기업 중 슈프리마는 비접촉 심화학습(Deep Learning) 기반 얼굴인식 기술 및 제품을 확보하면서 유럽(CE, WEEE, REACH)과 미국(FCC)인증을 획득은 물론 생명공학(바이오)인식 기반 보안 분야 세계시장 2위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기술력과 시장성을 인정 받았다. 개발 이후 매출액 85% 이상 상승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또한, ‘국산 소재 전기삼투 펌프 구동부 기반의 신체 부착형 인슐린 주입기술’을 개발한 이오플로우는 유럽의 시이 엠디디(CE MDD)인증을 획득했다. 기술개발 종료 후 국내 판매와 유럽 수출을 통해 약 35억원의 매출과 다국적 바이오 제약회사 메나리니그룹과 유럽 수출 독점계약을 체결하는 등 기술개발(R&D)지원 사업을 통해 글로벌 진출을 할 수 있게 됐다.

해외인증규격 적합제품 기술개발사업은 2020년에 시작해 3년째 지원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하려는 중소기업이 매년 증가해 지난해에는 5.8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올해 마지막으로 51개 과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규모는 76억 5000만원이다.

올해는 부처별로 별도 관리되었던 사업공고를 ‘범부처통합연구지원시스템’으로 통합해 추진할 예정이다.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중소기업은 오는 24일부터 2월 11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