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령왕릉 근처 백제 고분군, 누가 만들었을까?

29호분 폐쇄 벽돌 명문에서 제작자 출신지 기록 확인
“이 무덤 만든 사람은 건업 사람” 쓰여 있어
‘건업인’ 중국 남조 남경 출신
문화재청 “기존과 다른 중요한 자료”
  • 등록 2022-01-28 오전 6:00:00

    수정 2022-01-28 오전 6:00:00

29호분 벽돌 명문(刻書) 조차시건업인야(造此是建業人也)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이 무덤을 만든 사람은 ‘건업’의 사람이다”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충남 공주의 무령왕릉 근처 백제 고분에서 명문(銘文)이 새겨진 벽돌이 새로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공주시와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무령왕릉과 왕릉원 발굴조사를 통해 29호분의 실체를 재확인한 뒤 조사 과정에서 무덤 입구를 폐쇄하는데 사용한 벽돌을 전량 수습해 조사했다.

그 결과 ‘조차시건업인야(造此是建業人也)’라는 당시 제작자의 출신지가 기록된 명문이 새겨진 벽돌이 새롭게 확인됐다. 반절 연화주문 벽돌의 측면에 새겨져 있는 이 명문의 내용은 ‘그것을 만든 이는 건업 사람이다’로 해석된다.

이 문구는 ‘이것을 만든 사람은 건업(중국 난징의 옛 이름) 사람이다’라는 뜻이다. 건업은 삼국시대 오(吳)나라부터 동진(東晉), 송(宋), 제(齊), 양(梁), 진(陳)으로 이어지는 중국 남조 국가들의 수도였다.

충남 공주 29호분 벽돌


공주 무령왕릉과 왕릉원에는 굴식돌방무덤(橫穴式 石室墳)과 벽돌무덤(塼築墳)이 함께 위치하고 있는데, 그중 벽돌무덤인 무령왕릉과 6호분에서 글자가 새겨진 명문 벽돌이 출토된 바 있다.

당시 대외교류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는데, 이번 29호분 벽돌에서 처음 확인된 명문은 기존에 알려진 것과 다른 것으로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학술적 가치를 살펴보면, ‘건업인(建業人)’은 중국 남조의 남경 출신을 가리키는 것으로 이를 통해 제작자의 출신지를 파악할 수 있는데 이는 제작자가 외부인임을 증명하는 것으로 당시 벽돌 그리고 벽돌무덤의 축조가 중국 남조의 영향을 받았음을 더욱 분명하게 알려주고 있다.

또한, 명문의 서체가 6호분 벽돌 명문의 서체와 유사한 것으로 추정되어 당시 제작과정의 상호 연관성이 주목되고 있다.

이와 함께 6호분 명문은 ‘양관와위사의(梁官瓦爲師矣)’ 또는 ‘양선이위사의(梁宣以爲師矣)’로 판독되고 있는데 이는 29호분 명문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어 추가적인 검토가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 명문에 대한 3D 정밀분석 등을 통해 글자를 보다 명확히 판독해 기록으로 남기고 이를 토대로 백제시대 서체 복원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