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날씨]장맛비 밤까지 이어져…남부지방, 폭염ㆍ열대야

남부지역 열대야 발생 전망
29일까지 장맛비 내렸다 그쳤다 반복
  • 등록 2022-06-28 오전 6:00:00

    수정 2022-06-28 오전 6:00:00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28일 저녁까지 장맛비가 이어서 내리겠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저녁까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 다습한 공기가 남서풍에 동반해 유입되는 가운데, 중국 내륙에 위치한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이에 중부지방과 전라권동부, 경북권내륙, 경남권, 제주도에 가끔 비가 내릴 전망이다.

다만 충청권과 남부지방에 내리는 비는 27일 밤부터 28일 오전 사이에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또 수도권과 강원도에 내리는 비의 강도도 27일 밤에는 다소 약화되겠으나, 28일 새벽부터 다시 강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이번 장맛비는 강수원인을 달리해 29일까지도 영향을 미치겠다. 28일 밤부터 29일 사이에는 북서쪽에서 남동쪽으로 이동하는 찬 공기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되는 고온 다습한 공기가 강하게 충돌하면서 비구름대가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27일부터 29일까지 예상되는 총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내륙산지, 충남권(남동내륙 제외), 충북북부, 서해5도 50~150mm로,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는 많게는 250mm 이상 배가 내리기도 하겠다.

그 밖에 강원북부동해안, 충남권남동내륙, 충북중남부, 경북북부, 전라권, 경남권(북서내륙 제외), 제주도(북부해안 제외)는 20~70mm(제주도산지 100mm 이상), 강원중남부동해안, 경북권남부, 경남북서내륙, 제주도북부해안은 10~40mm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순간풍속 70km/h(20m/s) 내외의 매우 강한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특히 최근 북한 황해도 부근으로 많은 비가 내려 경기북부 인근 강 유역(임진강, 한탄강 등)을 중심으로 수위가 높아져 있고 앞으로도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캠핑장 및 피서지 야영객 등은 안전사고와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주의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장맛비에도 당분간 기온은 평년보다 높은 무더위가 이어진다. 특히, 일부 남부내륙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올라 매우 무더울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최저기온은 22~27도, 낮최고기온은 24~32도가 예상된다.

일부 동해안과 제주도해안, 일부 충청권과 남부내륙은 27일 밤부터 열대야가 발생할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