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쩐의 전쟁' 대천 촬영장, 박신양 원정 日팬까지 몰려 북적

비오는 가운데 1000여명 팬들, 연기자 일거수 일투족에 눈길
  • 등록 2007-06-23 오후 5:14:38

    수정 2007-06-27 오후 5:45:13


▲ 충남 대전 해수욕장에서 진행된 드라마 "쩐의 전쟁'의 촬영 장면. 비오는 궂은 날씨 속에 박신양과 박진희를 보기 위해 많은 팬들이 몰렸다.


[대천(충남)=이데일리 SPN 김은구기자] 장마철 궂은 비도 사람들의 관심을 막진 못했다.

대천 해수욕장에서 진행된 SBS ‘쩐의 전쟁’(극본 이향희, 연출 장태유) 촬영 현장에 1000여명의 팬들이 몰려들어 드라마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23일 충청남도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서 진행된 ‘쩐의 전쟁’ 촬영에는 비가 오락가락하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 이 현장을 보기 위해 전날 일본에서 온 열성 팬들을 비롯해 바닷가를 찾은 사람들로 인해 북새통을 이뤘다.

연기자들이 계단을 통해 해변으로 내려올 때마다 움직이는 동선을 따라 많은 사람들이 구름처럼 몰려다니는 장관이 연출됐다. 조금이라도 연기자들을 가까이서 보고 싶은 마음에 적지 않은 사람들이 미리 설치돼 둔 통제선을 넘어 촬영장까지 들어오기도 했다.

 
▲ 사람들을 헤치고 촬영 현장으로 이동하는 박진희. 연기자의 움직이는 동선을 따라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통해 촬영 내내 현장이 북새통을 이루었다.

이로 인해 촬영은 30여분 간 지연됐고 스태프는 촬영 준비보다 사람들을 통제하느라 목이 쉴 지경이었다. 하지만 사람들은 촬영장 앞에서 필사적으로 밀어내는 스태프에 아랑곳없이 박신양, 박진희를 보며 “멋있다”, “예쁘다”를 연발했다.

◇ 박신양 日팬들, 90만원짜리 촬영장 투어 상품으로 현장 방문

특히 대천 촬영 현장에는 적지않은 수의 일본 관광객들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22일 오후 한국에 도착해 23일 촬영현장을 보고 24일 귀국하는 11만9000엔(약89만원)의 여행상품을 구입해 촬영장을 찾는 열성을 보였다. 모두 일본에서 방영된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남자 주인공이었던 박신양의 팬이다. 

이날 현장을  찾은 팬 중에는 76세와 72세인 할머니도 포함돼 있었다. 연기자 지망생이라는 요코야마 가오리(30) 씨는 “‘파리의 연인’에서 박신양은 사람을 끌어당기는 매력이 있었다. 어느새 박신양은 사라지고 극중 인물만 남아 있었다”며 “박신양이 연기하는 모습을 직접 보고 싶어 이 자리에 왔다”고 말했다.

일본 팬 일부는 아예 촬영 전날인 22일 박신양이 이날 오후 10시께 숙소인 대천해수욕장 인근 씨사이드 호텔에 도착하는 것을 기다렸다가 과일 바구니 등 선물도 주기도 했다.

극중 금나라 역의 박신양과 서주희 역의 박진희는 이날 바닷가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장면을 촬영했다.

이날 촬영된 장면은 오는 27일 방송된다
 
▲ "박신양의 연기는 정말 대단하다." '파리의 연인'을 보고 팬이 돼 이번에 일본에서 대천까지 '쩐의 전쟁' 촬영현장을 보기 위해 찾아온 일본 팬 요코야마 가오리씨.

(대천(충남)=사진 김정욱 기자)

▶ 관련기사 ◀
☞[포토]"금나라 서주희 보자", '쩐의 전쟁' 촬영장 팬들로 북새통
☞[포토]박진희, '어떻게 해야 이쁘게 나올까요?'
☞[포토]'비오는 해수욕장', 금나라와 서주희의 로맨스(?)
☞신동욱, "머리 자르고 드라마 반전 이끌 터"
이원종, "마동포 입원은 휴식 아닌 고생"
☞틈만 나면 꽃꽂이. 박진희는 신부수업중(?)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