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득점왕 성큼' 호날두, 호나우두 기록 조준…변수는 포르투갈

결승·3위 결정전까지 가면 남은 경기 5번
26일 이란과 3차전 지면 득점왕도 불투명
  • 등록 2018-06-21 오전 9:34:35

    수정 2018-07-09 오전 9:05:45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스페인전에서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김은총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2경기에서 4골을 몰아넣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월드컵 최다득점을 정조준하고 있다.

호날두는 20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헤딩 결승골을 넣으며 단숨에 월드컵 득점왕 단독선두에 올라섰다. 포르투갈은 호날두의 골로 모로코를 1대0으로 꺾으며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특히 이날 골은 호날두의 A매치 85번째 골이다. 앞서 은퇴한 헝가리의 페렌츠 푸스카스가 갖고 있던 기록(A매치 84골)을 넘으며 호날두는 명실상부 A매치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유럽 선수가 됐다.

이제 초미의 관심사는 호날두가 남은 러시아 월드컵 기간에 8골 이상을 넣을 수 있느냐다. 32개의 국가가 조별리그를 거쳐 토너먼트로 승부를 가르는 현재의 월드컵 방식이 탄생한 이래 최다골 보유자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8골을 넣은 브라질의 호나우두다.

다만 한일 월드컵에서 호나우두의 브라질이 우승했던 것과 달리 호날두의 포르투갈은 앞으로 얼마나 많은 경기를 치르게 될 지 모른다. 만약 포르투갈이 결승 혹은 3위 결정전까지 진출한다고 가정하면 호날두에게는 5번의 경기가 남았다. 이 경우 현재 추세를 감안하면 8골 이상은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반면 포르투갈이 26일 열릴 이란과의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지게 되면 사실상 16강 진출이 어렵게 된다. 이 경우 호날두에게 남은 경기는 없으므로 월드컵 득점왕도 불투명해진다. 결국 변수는 포르투갈인 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