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M&A]우리은행 등판?…새국면 맞은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인수전에 우리금융지주 참여 가능성 솔솔
KB금융지주, 연합군 형성 가능성에 '촉각'
PEF 손잡고 '연합군 대 연합군' 가능성도
  • 등록 2020-02-22 오전 6:00:00

    수정 2020-02-22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푸르덴셜 생명 인수전에 새 변수가 생겼습니다. 적격인수후보군(숏리스트)에 꼽힌 KB금융지주와 한앤컴퍼니, MBK파트너스, IMM프라이빗에퀴티(IMM PE) 등 사모펀드(PEF) 운용사의 경쟁에 잠룡(潛龍)으로 꼽히던 우리금융지주의 참여 가능성이 솔솔 피어나고 있어서입니다.

[그래픽=이데일리 김다은 기자]
업계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는 사모펀드인 IMM PE와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참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직 참여를 확정했다고 볼 수 없지만 우리금융지주가 푸르덴셜 생명에 대한 관심을 내려놓지 않았다는 게 업계의 관측입니다.

사실 우리금융지주는 푸르덴셜 생명 인수전이 수면 위로 떠오를 때부터 연관 검색어로 언급됐습니다. ‘분위기를 관망하다 참가를 결정할 것이다’는 업계의 평가가 이전부터 나오고 있었기 때문이죠.

최근 만난 우리은행 고위 관계자는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참가에 대해 “인수합병(M&A) 시장은 아무도 모른다”면서도 푸르덴셜 생명에 관심이 있음을 간접적으로 밝히기도 했습니다.

당초 알려지지 않았던 대만계 금융그룹 푸본 참여도 흥미로운 대목입니다. 일각에서는 우리금융지주와 푸본그룹과 손을 잡을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는 상황입니다.

앞서 지난해 4월 우리금융지주 핵심 계열사인 우리은행은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롯데카드 인수전에 깜짝 등장해 롯데카드를 품은 바 있습니다. 당시 MBK의 인수금융 주선을 통한 수수료 수익뿐 아니라 우리카드 빅3 진입이라는 일석이조 성과를 거두며 좋은 기억을 남겼습니다.

우리금융지주가 참가를 확정한다면 인수전은 새 국면을 맞이할 것으로 보입니다. 시너지 효과나 자금 측면에서 유력 후보로 꼽히던 KB금융지주로서는 이른바 ‘연합군’과의 경쟁을 피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오버페이(Over Pay)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비추고 있지만 적당한 가격에 푸르덴셜 생명을 차지하겠다는 계획에 신경이 쓰이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크게 두 가지의 경우의 수가 나옵니다. KB금융지주가 단독 인수자 후보로 완주하느냐, 아니면 숏 리스트에 있는 또 다른 사모펀드와 손잡고 ‘연합군 대 연합군’으로 새판을 짜느냐입니다. 지난해 롯데카드 인수전에서 우리은행과 짝을 이뤘던 MBK파트너스나 이들에 밀려 아쉽게 고배를 마신 한앤코도 모두 잠재적인 협상 대상자가 될 수 있습니다.

반면 코로나19에 금리 인하 이슈가 더해지며 조속히 푸르덴셜 생명 매각을 끝내려던 주관사 입장에서는 새로운 카드를 받아든 상황입니다. 벌써부터 본입찰이 미뤄질 수 있다는 말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한 치 앞을 모르는 상황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까? 한 업계 관계자는 “정보가 제한적이고 보안 유지가 생명인 M&A 시장에서 ‘경쟁자는 어떤 전략을 짤까’에 신경을 집중하고 시기”라며 “이후에도 어떤 변수가 더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차후 흐름을 차분히 지켜봐야 할 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