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안팔린 5G폰..‘갤노트10’, ‘LG벨벳’ 지원금 30만원대로 올랐다

갤노트10·LG벨벳 지원금 28.5만원~32.6만원
5G 최저요금제(월5만5000원)기준
비싼 출고가는 여전..25% 요금할인이 유리
  • 등록 2020-07-05 오전 7:45:16

    수정 2020-07-05 오후 9:38:39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상반기 5G 가입자 증가가 주춤하면서, 통신사들이 5G로만 출시된 삼성과 LG의 플래그십 폰 공시 지원금을 올리고 있다.

삼성 갤럭시 노트10 플러스(+) 아우라글로우. (사진= 삼성전자)


갤노트10·LG벨벳 지원금 28.5만원~32.6만원

5일 이동통신 단말기 지원금 조회 사이트인 스마트초이스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어제(4일) 5G 최저요금제(월5만5000원)기준 ‘갤럭시노트10’ 지원금을 28만5000원으로, KT는 하루 전 날(3일) 30만원으로 각각 올렸다. LG유플러스는 이미 지난 5월 20일 32만6000원으로 올려, 3사에서 지원금을 받아 갤노트10을 살 경우 최저요금제부터 28만5000원~32만6000원의 지원금을 받는다. 여기에 유통점에서 줄 수 있는 15% 가산 지원금이 붙으면 25% 요금할인시 혜택(33만원)보다 많아질 수도 있다. 올해 출시된 ‘LG벨벳’ 지원금도 올랐다. SK텔레콤이 어제(4일) 5G 최저요금제(월5만5000원)기준 ‘LG벨벳’ 지원금을 28만5000원으로 올렸다.

LG유플러스도 7월 1일 32만6000원으로 올렸다. KT는 지난달 24일 25만원으로 올린 바 있다.

LG 벨벳. (사진= LG전자)


비싼 출고가는 여전..25% 요금할인이 유리

‘갤럭시20’ 지원금 역시 최저요금제 기준으로 5월 1일 상향해 25만원~32만6000원의 지원금을 주고 있다.

하지만 비싼 출고가를 고려하면 여전히 25% 요금할인(선택약정할인)이 소비자에게 유리하다. 출고가는 현재 ‘갤럭시노트10’ 124만8500원, ‘갤럭시S20’ 124만8500원, ‘LG벨벳’ 89만9800원 등으로 출고가 인하는 이뤄지지 않았다.

통신사들이 ‘갤노트10’, ‘갤S20’, ‘LG벨벳’ 지원금을 잇달아 올리는 것은 재고떨이 성격이 강하다. 8월 초로 예정된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선구매한 기존 폰 정리에 나선 측면이 있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 심리에다 통신3사에 예고된 이달 초 불법 보조금 제재도 영향을 미쳤다.

국내 5G 가입자는 지난해 4월 3일 세계 최초 상용화이후 같은 해 5월에 전월 대비 188.6%나 늘었지만, 올해 1월부터는 전월 대비 가입자 증가률이 6.2% 로 낮아졌고, 2월(8.1%,) 3월(9.7%), 4월(7.8%)에 머물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