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서울아파트 매매값 상승폭 꺾였다…“안정화 진행 중”

서울집값 0.39% 올라 전주대비 0.14%p↓
중랑·종로·노원·은평·성동구 큰 폭 상승
매수우위지수 119.6, 전주대비 하락
  • 등록 2020-08-08 오전 3:00:00

    수정 2020-08-08 오전 3:00:00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서울아파트 매매 가격이 한풀 꺾이며 더디게 안정화하고 있다.

(자료=KB부동산 리브온)
8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주간KB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0.39% 오르면서 지난 주 0.53%보다 0.14%포인트(p) 떨어졌다. 오름세는 유지했는데 상승폭을 축소했다.

지자체별로는 중랑구(0.78%), 종로구(0.77%), 노원구(0.64%), 은평구(0.61%), 성동구(0.55%) 가 높은 상승을 보였다.

중랑구는 매도 매수 모두 관망 중이나 실수요자 문의는 간간이 이어지고 있고 수요에 비해 전 평형 모두 매물이 부족한 상황이다.

상봉, 망우역 일대 복합역사 개발, 상봉터미널개발계획, 동부간선도로지하화, 면목선 개통 예정, 이주·철거 중인 중화1재정비촉진구역 등 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매도 호가도 꺾이지 않고 있다.

종로구는 코로나19에 따른 전반적인 경기 침체와 부동산 규제 여파로 아파트 매매 및 임대차 거래 모두 멈춰 있다.

다만 명륜동지역은 대학교 교직원 및 젊은 세대, 종로·광화문·창신동은 시내 중심에 있어 직장인 수요 꾸준한 지역으로 매매가 흔들림 없이 강세를 유지 중이다. 소형은 월세 거래가 잘 이루어지는 편이라 월세 수익용 투자 수요가 꾸준한 지역이다.

경기는 전주대비 0.18%의 변동률을 기록하면서 지난주 상승폭(0.29%)보다 낮아졌다. 구리(0.80%), 수원 영통구(0.54%), 광명(0.45%), 광주(0.43%), 안산 상록구(0.36%) 가 강세를 보였고 하락 지역은 없다.

인천(0.19%)은 부평구(0.48%), 연수구(0.35%), 중구(0.15%), 계양구(0.13%), 미추홀구(0.11%)가 전주대비 상승했다.

전세가격도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은 전주대비 0.21%을 기록했고 경기(0.10%)도 전주대비 상승했다. 5개 광역시에서는 대구(0.10%), 대전(0.08%), 울산(0.08%), 부산(0.07%), 광주(0.02%) 모두 상승했다.

경기도는 전주 대비 0.10%로 상승했고 인천(0.05%)은 소폭의 상승을 보였다. 경기에서는 광명(0.53%), 하남(0.41%), 구리(0.37%), 고양 덕양구(0.35%), 성남 분당구(0.25%)가 많이 올랐고 인천에서는 부평구(0.21%), 중구(0.06%), 서구(0.03%), 연수구(0.03%), 남동구(0.02%)가 상승했다.

한편 서울의 매수우위지수는 119.6으로 지난주(129.8)보다 하락했다. 강북지역은 지난주(134.0)보다 하락한 119.5을 기록했고 강남지역은 지난주 126.1에서 119.7로 하락했다. 전국 매수우위지수는 지난주(78.2)보다 하락한 75.9를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