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1.66 49.04 (-1.52%)
코스닥 1,022.22 9.66 (-0.94%)

에이프릴 왕따 논란 "현주 극단적선택 시도.. 비웃고 무시"

  • 등록 2021-03-01 오전 10:08:56

    수정 2021-03-01 오전 10:08:56

에이프릴 출신 배우 이현주.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에이프릴 출신 배우 이현주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그룹 내 왕따 의혹과 관련 폭로글을 올렸다.

1일 한 커뮤니티에는 ‘에이프릴 멤버 전체가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 A씨는 현주의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최근 현주의 동생이 에이프릴 내 왕따를 폭로하면서 많은 추측이 난무한 가운데, 멤버 중 일부만 괴롭혔다는 오해가 있어 글을 쓴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에이프릴의 모든 멤버가 현주를 왕따시켰고, 방관자는 없었다”면서 △처음 현주를 싫어하고 괴롭혔던 건 에이프릴 전멤버 전소민이다. △나은이 현주 운동화 훔쳐가고 자기가 산 거라고 우겼다. △예나, 진솔은 계속 비꼬면서 놀리고, 발걸고, 발을 밟으면서 괴롭혔다. △현주가 할머니한테 받은 텀블러를 숙소에 뒀는데 회사냉장고에서 발견, 알고 보니 나은이 말도 없이 청국장 넣어놓고 사과하지 않았다. △현주 극단적 선택 시도 이후, 회사에서 멤버들이 반성 중라고 해서 현주랑 현주어머니가 회사에 갔고, 멤버들 마주쳤는데 자기들끼리 웃으면서 무시했다. 등 피해 사례를 전했다.
에이프릴 (사진=뉴스1)
그러면서 “당시 회사에서 개인 폰도 못 쓰게 했던 때라 한 숙소에서 24시간 붙어살면서 기댈 사람 없이 얼마나 힘들었을지 상상조차 어렵다”며 “극단적선택 시도를 했던 것도 그때 당시 현주 주변 사람들은 웬만하면 다 알 정도로 우울증이 심했다”고 했다.

끝으로 “가해자들의 반성과 진심 어린 사과를 기다린다. 현주가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앞으로도 씩씩하게 다양한 활동을 하길 응원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이현주의 동생은 한 커뮤니티를 통해 “누나가 그룹 내에서 왕따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이현주는 괴롭힘으로 인해 공황 장애와 호흡 곤란을 겪었으며, 극단적 선택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확인 중”이라고 밝혔으며 추가 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다음은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에이프릴 멤버 이현주 왕따 피해 폭로글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전 멤버이자 현재 배우 이현주의 친구입니다.

현주와는 고등학교에서 만나서 지금은 가끔 연락 주고받는 사이에요.

최근 현주 동생이 에이프릴 내 왕따 사실을 폭로하면서 많은 추측들이 난무한 가운데 멤버 중 일부만 괴롭혔다는 오해가 있어서 글을 씁니다.

당시 에이프릴의 모든 멤버가 현주를 왕따시켰고, 방관자는 없었습니다. (채경,레이첼 제외)

제가 들었던 내용만 간략하게 쓰도록 하겠습니다.

1. 처음 현주를 싫어하고 괴롭혔던 건 에이프릴 전멤버 전소민임

2. 채원이 소민과 친해지려고 현주를 이간질함 (현주가 하지 않은 말을 전함)

3. 현주가 할머니한테 받은 텀블러를 숙소에 뒀는데 회사냉장고에서 발견, 알고보니 나은이 말도 없이 청국장 넣어놈. 그러고 사과도 없고 몇개월 방치함

4. 나은이 현주 운동화 훔쳐가고 자기가 산 거라고 우겼는데, 현주가 신발에 적어놓은 이름 보여주니까 그냥 가져가라면서 사과안함

5. 방송에서 카메라 돌아가기 전에 센터인 현주보고 ‘이X 또 얼굴 작아보이려고 뒤로 간다’며 멤버들이 꼽줌

6. 그 외 예나, 진솔은 계속 비꼬면서 놀리고, 발걸고, 발을 밟으면서 괴롭힘

7. 김채원은 당시 매니저와 연애중이었음. 그래서 매니저도 왕따사실을 알면서 묵인함

8. 현주 극단적선택 시도 이후, 회사에서 멤버들이 반성중라고 해서 현주랑 현주어머니가 회사에 감, 멤버들 마주쳤는데 자기들끼리 웃으면서 무시함

이 외에도 수없이 많지만 정확히 기억하는 것만 적었습니다.

고등학생 때 친한 친구들과 멀어지고, 체험학습날 혼자 어울리지 못하고 있던 제게 먼저 말 걸어준 친구가 현주였습니다.

아무렇지 않게 “넌 끝나고 놀러안가? 그럼 나랑 같이 맛있는거 먹자” 라고 해줘서 얼마나 고마웠는지 몰라요

그런 현주가 멤버들때문에 힘들어 할 때 마다 안쓰러웠습니다.

당시 회사에서 개인 폰도 못쓰게 했던 때라 한 숙소에서 24시간 붙어살면서 기댈 사람 없이 얼마나 힘들었을지 상상조차 어렵습니다.

자살시도를 했던 것도 그 때 당시 현주 주변 사람들은 웬만하면 다 알 정도로 우울증이 심했습니다.

가해자들은 끝까지 그 어떤 사과나 반성의 기미조차 없었지만 결국 탈퇴를 했고, 그것조차 배우활동을 위해 한다고 거짓편지를 써야했으며 많은 사람들의 질타를 받았습니다.

아이돌활동에 뜻이 없고 단지 배우를 하려고 탈퇴한 거라면 더유닛에 나갔을 리 없죠.

어떻게 보면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그 상처는 다 아물지 않았을 거에요 그래서 더더욱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가해자들의 반성과 진심어린 사과를 기다리며, 현주가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앞으로도 씩씩하게 다양한 활동을 하길 응원합니다.

지금까지 잘 견뎌낸 너가 대견해 앞으로 더 행복해지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